올해 1분기 국내 PC 출하량 1.5% 증가 144만대 규모 형성
올해 1분기 국내 PC 출하량 1.5% 증가 144만대 규모 형성
  • 최종엽 기자
  • 승인 2020.05.1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교육, 재택 근무, 윈도우10 마이그레이션 등이 성장 요인, 노트북 비중 45.3%로 확대…한국IDC 발표

[디지털경제뉴스 최종엽 기자] 한국IDC가 최근 발표한 국내 PC 시장 연구 분석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국내 PC 출하량은 데스크톱 58만대, 노트북 86만대 등 총 144만대로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약화된 내수 경기와 부족한 제품 공급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교육, 재택 근무, 그리고 윈도우10 마이그레이션이 전체 수요를 이끌며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표 1> 국내 PC 분기별 출하량(단위: 천대)

시장별로 살펴보면 공공 부문은 윈도우10 마이그레이션의 조속한 완료를 위해 잔여 물량의 대부분을 1분기에 교체하며 전년 대비 출하량 성장률 64.0%를 기록했다. 하지만 윈도우10 마이그레이션 수요가 거의 없는 하반기에는 출하량이 크게 감소해 상고하저의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 시장은 전년 대비 3.6% 성장했으며, 코로나19로 촉발된 재택 근무의 확산으로 노트북의 비중이 전년 대비 8.8%p 급증한 45.3%를 기록했다.

소비자 시장은 코로나19로 가계 수입의 감소,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 부진의 이유로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3월 이후 온라인 개학으로 노트북 구매가 급격히 증가하며 전년 대비 감소율은 6.1%에 그쳤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가계 소비의 약화는 하반기 수요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표 2> 국내 PC 제품별 출하량(단위: 천대)

제품별로는 공공 부문의 윈도우10 마이그레이션 수요로 데스크톱이 3.9% 성장했으며, 온라인 교육과 재택 근무용으로는 가격대 성능비가 우수한 제품 선호가 증가됨에 따라 두께 18~21mm 울트라슬림의 출하량이 늘어났다. 공급 부족에 의한 수요 감소를 완화하기 위한 온라인 채널의 예약 판매는 출하량 유지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

<표 3> 국내 PC 시장별 출하량(단위: 천대)

한국IDC의 권상준 이사는 "코로나19는 일을 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있으며, 원격 접속, 협업 도구의 사용, 엔드포인트의 보안과 관리는 비즈니스 연속성을 위한 주요 과제로 부각되고 있다”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PC 시장의 변화와 최근 높아진 홈오피스에 대한 관심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원격 근무의 확산은 데스크톱에서 노트북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업무 생산성 및 직원 경험을 증진시키는 측면에서 새로운 방식의 업무 문화와 정책이 요구된다. 디바이스는 서비스 또는 구독 모델을 도입해 유연성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