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지포스나우에서 클라우드로 즐긴다
‘검은사막’, 지포스나우에서 클라우드로 즐긴다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0.07.2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펄어비스 글로벌 대작 게임 ‘검은사막’ 29일 론칭
LG유플러스는 펄어비스아 손잡고 글로벌 대작 게임 ‘검은사막’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를 통해 29일부터 서비스한다.
LG유플러스는 펄어비스아 손잡고 글로벌 대작 게임 ‘검은사막’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를 통해 29일부터 서비스한다.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전 세계 1700만 게이머가 선택한 대작 게임 ‘검은사막’을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나우(GeForce NOW)에서 클라우드로 즐길 수 있게 됐다.

‘검은사막’은 국내 게임사인 펄어비스에서 150개국 12개의 언어로 서비스 중인 PC게임으로, 2014년 12월 출시 이후 누적 이용자만 1700만명에 달하는 ‘텐 밀리언셀러’ 대규모 다중 사용자 온라인 롤 플레잉(MMORPG) 게임이다.

LG유플러스는 펄어비스와 손잡고 글로벌 대작 게임 ‘검은사막’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GeForce NOW)’를 통해 29일부터 서비스한다.

LG유플러스 5G 고객들과 U+인터넷 이용자들은 ‘지포스나우’ PC버전을 통해 노트북이나 집안의 구형 PC에서도 클라우드 서비스가 제공하는 고퀄리티의 ‘검은사막’ 게임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기존 ‘검은사막’은 고퀄리티의 PC를 통해서만 제공돼, 노트북이나 저사양의 PC에서는 게임 구동이 불가능했다. 이에 게임을 즐기기 위해서는 PC방에 가거나 고퀄리티의 게임전용 PC를 구매해야만 가능했다.

글로벌 게임사인 펄어비스가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지포스나우’를 선택함에 따라 라이엇게임즈(리그오브레전드), 스퀘어에닉스(툼레이더), 번지(데스티니 가디언즈)에 이어 다른 대작 게임사들도 클라우드 게임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된다.

펄어비스 김경만 CBO(최고사업책임자)는 “더 많은 게이머들에게 초고화질의 게임 콘텐츠가 제공하는 환상적인 플레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을 선택했다“라며 “PC사양의 한계에서 벗어나 ‘검은사막’이 제공하는 끝없는 오픈월드 세계를 체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지포스나우를 통해 서비스되는 게임은 약 300여종으로 ‘데스티니 2’, ‘유로트럭 시뮬레이터 2’ 등의 고화질, 고용량의 게임은 물론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오버쿡! 2’, ‘컵헤드’ 등의 게임도 구비돼 있다.

LG유플러스는 모바일과 PC, IPTV까지 지포스나우 플랫폼을 확대하며 세계 최다 N스크린 서비스를 구현하며 국내 클라우드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손민선 상무는 “지포스나우를 통해 고퀄리티의 게임도 게임전용 PC가 아닌 노트북이나 집에 있는 PC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게 됐다”라며 “디바이스의 한계를 넘어 언제 어디서나 클라우드로 연결되는 게임세상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달 29일부터 8월 19일까지 SKT와 KT고객에게도 ‘지포스나우 PC 체험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LG유플러스 홈페이지를 통해 지포스나우 1개월 PC 체험권을 신청할 수 있으며, 지포스나우로 ‘검은사막’을 플레이하고 인증한 고객을 대상으로 갤럭시북 플렉스와 레이저 게이밍 키보드, 마우스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