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커넥트재단 ‘엔트리’, 200만 회원 수 돌파
네이버 커넥트재단 ‘엔트리’, 200만 회원 수 돌파
  • 이동진 기자
  • 승인 2020.09.16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중학생 대상 소프트웨어 교육 플랫폼, 10월 ‘온라인 연수 프로그램’ 예정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엔트리’가 200만 회원을 돌파하며 SW교육 대중화를 앞당기고 있다.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엔트리’가 200만 회원을 돌파하며 SW교육 대중화를 앞당기고 있다.

[디지털경제뉴스 이동진 기자] 네이버의 비영리 교육재단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소프트웨어 교육 플랫폼 ‘엔트리(Entry)’가 회원 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엔트리가 출시된지 약 6년 만의 성과다.

엔트리는 블록을 쌓듯이 프로그래밍 명령어를 조합해 창작물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온라인 SW교육 프로그램이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주요 대상으로, 게임을 하듯 주어진 미션을 프로그래밍으로 해결하며 SW활용 능력을 함양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다.

재단 측은 “200만 회원을 확보한 것은 성과적 의미를 넘어, 국내 SW교육 플랫폼으로서 많은 학생들의 SW교육 대중화를 앞당기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엔트리의 주요 사용자층인 국내 초등학교 5학년생부터 중학교 2학년생의 수가 약 160만 명인 것에 비춰볼 때, 엔트리는 많은 학생들이 SW분야에 첫걸음을 디딜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특히, 재단은 네이버와 함께 진행하는 SW교육 캠페인 ‘소프트웨어야 놀자’의 일환으로, 올해부터는 학생들이 인공지능 및 데이터에 대해서도 이해도를 높일 수 있게끔 엔트리 내에 네이버가 개발한 AI기반 기술 도구를 탑재, 학생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실제로 현재 학생들이 엔트리를 통해 제작하고 등록한 800만 개 이상의 학생 창작물 중에는 ▲사용자 표정을 인식해 도구를 바꿔가며 악당을 물리치는 게임 ▲음성을 인식해 외국어로 바꿔주는 프로그램 등 아이들의 창의력과 AI기술이 만나 탄생한 창작물도 다수다.

한편, 재단과 네이버는 많은 선생님들이 엔트리를 활용해 올바른 SW및 AI, 데이터 관련 지도를 할 수 있도록 교사 대상의 ‘온라인 연수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 10월부터 ▲인공지능 이론과 기술 ▲인공지능 윤리 ▲교육 방안 등의 내용을 담은 AI교육 영상 콘텐츠와 교재를 온라인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