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건설기계, 5G 기반 ‘무인지게차’ 개발한다
KT-현대건설기계, 5G 기반 ‘무인지게차’ 개발한다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0.09.24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급상황에서 음성으로 긴급제어, 증강현실 기술을 토대로 간단한 문제는 현장조치 가능
KT가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24일 전북 군산 현대건설기계 공장에서 5G 기반 무인지게차 융합기술 공동개발을 위해 추진한 실증사업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양사 관계자들이 현장에 적용된 무인지게차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KT가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24일 전북 군산 현대건설기계 공장에서 5G 기반 무인지게차 융합기술 공동개발을 위해 추진한 실증사업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양사 관계자들이 현장에 적용된 무인지게차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KT가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24일 전북 군산 현대건설기계 공장에서 5G 기반 무인지게차 융합기술 공동개발을 위해 추진한 실증사업(PoC) 성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스마트 산업차량 플랫폼 구축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사업화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사는 지난 5월 ‘5G 스마트 건설기계∙산업차량 플랫폼 공동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후 5G,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ICT를 기반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사업화를 위한 실증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행사에서 양사는 협업으로 공동개발 한 ▲5G 기반 무인지게차 원격관리 제어 기술 ▲AI 기반 무인지게차 긴급 음성제어 기능 ▲3차원 무인지게차 측위 솔루션(3D 슬램) 기능, ▲AR 기반 원격지원 솔루션 등을 시연했다.

이날 시연된 기술 및 솔루션이 상용화되면 국내 스마트 물류가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클라우드로 제공되는 KT의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모빌리티 메이커스’를 접목해 무인지게차를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운용하거나 제어하는 게 가능하다. 또한 긴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음성이나 음향으로 제어할 수 있어 안전성을 높였다. 이를 위해 공장의 소음에서도 듣고 싶은 소리만 선별적으로 판별하는 ‘소머즈 사운드 AI 기술’을 적용했다.

3차원 라이더(LiDER)에 기반한 실내 측위 솔루션은 무인지게차가 안정적으로 주행하고, 작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아울러 KT AR 메이커스 플랫폼은 무인지게차에 문제가 발생하면 AR글라스를 쓴 현장의 작업자가 멀리 떨어진 곳의관리센터의 지시를 받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

이번 행사는 현대건설기계가 국내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자율주행 무인지게차에 KT의 ICT 역량을 접목해 효율성을 한층 끌어올렸다는 의미가 있다. 양사는 지금까지 성과를 토대로 5G 기반의 스마트 건설기계 및 산업차량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물류 시스템의 도입과 함께 글로벌 물류 시장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라며, “KT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물류 자동화 및 스마트 팩토리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5G 기반 첨단 무인 지게차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은 “KT는 현대건설기계와 협력해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ABC’ 기반의 건설기계, 산업차량의 디지털 혁신 성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다각적인 협업을 통해 앞으로 국내 기업들의 디지털 혁신(B2B DX) 가속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