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한중일 신인만화가 콘테스트’ 24일 성료
‘제5회 한중일 신인만화가 콘테스트’ 24일 성료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0.09.25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0명의 선수 참여, 금상에 한국 김채원 작가 수상
‘제5회 한중일 신인만화가 콘테스트’가 24일 오후 4시부터 온라인으로 폐회식과 시상식이 진행됐다.
‘제5회 한중일 신인만화가 콘테스트’의 폐회식과 시상식이 24일 오후 4시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제5회 한중일 신인만화가 콘테스트가 24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중일 3국의 우수한 신인 창작자와 콘텐츠를 발굴하고 신인 창작자들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개최된 콘테스트는 9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개최됐다. 올해 콘테스트는 한국이 행사 주최국으로,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온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7일간 콘테스트를 진행한 한중일의 신인만화가는 각국의 선정심사를 거쳐 선정된 한국 7명, 중국 7명, 일본 6명으로 총 20명의 선수가 참여했다. 각국의 선수들은 각국 재택 및 경연장에서 온라인으로 접속해 ‘4컷 만화 빈칸 채우기’와 ‘만화 완성작 창작’의 두 개의 프로그램을 두고 열띤 경연을 벌였다.

그 결과, 영예의 금상은 한국의 김채원 작가가 수상했으며, 은상은 중국의 롄쥔위 작가와 일본의 토모토 작가, 동상은 한국의 유영진 작가, 중국의 장란란 작가 및 펑지엔위예 작가가 선정됐다.

9월 24일 오후 4시부터 온라인으로 폐회식과 시상식이 진행됐다. 금상 수상자에게는 5백만 원, 은상 수상자에게는 2백만 원, 동상 수장 자에게는 1백만 원씩 총 1,2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연제원 심사위원장은 심사총평에서 “비대면으로 첫 진행되는 콘테스트였는데 수월하게 진행됐다. 짧은 시간이나마 한중일 신인만화가들의 실력과 작품 스타일을 직접 보고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밝혔다.

콘테스트 폐막 및 시상식에 앞서 한중일 각 신인만화가 간 교류를 위한 창작자 교류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온라인을 통해 동시통역으로 진행됐으며, 웹툰 <일진의 크기>의 이주명 작가와 웹툰 <중증외상센터: 골든아워>의 홍비치라 작가 참여해 작가 데뷔기, 작품세계, 창작과정 등을 공유하는 한편 실시간 온라인 채팅을 통해 질문에 응하며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