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출범식 개최
과기정통부,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출범식 개최
  • 이동진 기자
  • 승인 2020.09.3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시대 선도 획기적인 전환점 마련, 코로나발 일자리 위기 극복 기여 다짐…참여인력의 처우개선 위한 상생협약식도

[디지털경제뉴스 이동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디지털 뉴딜 「데이터 댐」의 핵심과제인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다짐하는 출범식과 참여인력의 처우개선을 위한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을 비롯해 사업관리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NIA) 문용식 원장, 품질관리 전문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최영해 회장과 대표 주관 수행기관(서울대학교병원, KT, 포티투마루 등 3개), 크라우드소싱 참여기관(크라우드웍스, 테스트웍스, 셀렉트스타 등 3개), 데이터 수집·가공 참여인력인 크라우드워커(3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은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에 필수적인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개방하는 사업이다. 이번 추경 2,925억원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6년간 총 2.5조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지난 8월말 584개 기업·기관이 선정되어 10대 분야 150종의 데이터 구축을 이미 착수했다.

출범식에 참석한 기관들은 이번 사업을 통해 문명사적 대전환인 인공지능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토양인 활용도 높은 양질의 데이터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일자리 위기를 극복하는데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

과제 수행기관 대표로 참석한 서울대학교병원 신현우 교수는 수면무호흡증 등 수면장애 질환을 해결하기 위해 수면질 검사 데이터 1만여건을 구축하고, 그간 수작업으로 이뤄지던 수면장애 판독을 자동화하고 수면질 향상 서비스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했다.

한편 일자리 창출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 크라우드소싱 참여기관들이 데이터 수집·가공 역할을 수행하는 크라우드워커들의 처우개선과 성장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을 약속하는 상생협약식이 진행됐다.

이번 상생협약은 과기정통부,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72개 주관 수행기관, 105개 크라우드소싱 참여기관과 크라우드워커 간에 체결됐다.

주요 내용은 △많은 일자리 창출 △크라우드워커 처우개선 △교육훈련 기회 제공 등이다.

크라우드워커 대표로 참석한 중학생 자녀를 둔 40대 경력단절 여성은 “코로나19로 인해 재취업에 어려움을 겪다가 크라우드소싱 기업이 제공하는 ‘데이터 라벨링’ 교육에 참여한 후 자유로운 출퇴근과 재택근무를 병행하며 가정경제도 회복하고 자녀 양육을 함께 할 수 있어 주부로서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상생협약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추후 이행실적 평가를 거쳐 우수기업·기관에 대한 시상 등을 통해 상생협력 문화가 지속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