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타닉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보고서’ 발표
뉴타닉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보고서’ 발표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0.10.1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 관련 문제점과 기회 창출에 대한 분석 담아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뉴타닉스는 전 세계 650명의 IT 의사결정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담은 ‘뉴타닉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대부분의 기업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가장 이상적인 IT 모델로 여기고 있으나, 그 도입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0%의 기업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환 과정이 기대보다 오래 걸린다고 응답했다.

또 퍼블릭 클라우드만 단독으로 사용하는 것은 꼭 정답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퍼블릭 클라우드는 일부 애플리케이션과 워크로드에는 적합한 환경일 수도 있으나, 모든 애플리케이션과 워크로드에는 적합하지 않으므로 하이브리드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인식했다.

대부분의 응답자는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비즈니스의 핵심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데에 있어 안전성(75%), 이동성(73%), 비용(72%)을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부 기업은 복잡성 또는 비용적인 문제로 인해 비즈니스 핵심 애플리케이션을 이동시키는 것이 불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애플리케이션 재설계 또는 재플랫폼화의 필요성(75%), 마이그레이션의 복잡성(71%)을 주요 우려 사항ㅇ로 꼽았다.

대부분의 기업은 숙련된 IT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각각 다른 기술 역량을 요구하는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을 함께 관리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찾는 것은 더욱더 어려운 상황이다.

88%의 기업들은 사내 IT 담당자가 하이브리드 IT 인프라를 관리할 수 있는 필수 역량을 갖추는 것에 대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53%의 기업은 이를 최대 과제라고 답했다.

기술 격차로 인해 사일로 현상과 비효율성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5%의 응답자는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따로 관리하는 다수의 담당 부서로 인해 사일로 현상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특히, 사일로 현상은 리소스 최적화에 집중하는 시기에 순이익에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문제가 된다.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는 무분별한 리소스(49%), 비용 증가(45%), 리소스 낭비(43%)를 주요 문제점으로 꼽았다.

88%의 기업은 소프트웨어 라이선스를 하이브리드 IT 인프라의 핵심 요소라고 여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할 때 라이선싱(58%)과 벤더 락인(58%) 부분에서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했다. 65%의 기업은 IT 인프라에 구독형 라이선스를 고려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