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XP, AWS와 차량용 엣지-투-클라우드 솔루션 개발 협력
NXP, AWS와 차량용 엣지-투-클라우드 솔루션 개발 협력
  • 최종엽 기자
  • 승인 2020.11.19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티드 카 등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수익 기회 창출 기회 확대 기대

[디지털경제뉴스 최종엽 기자] NXP 반도체는 자동차 산업에서 커넥티드 카 사업 기회를 확대하도록 돕는 솔루션 개발을 위해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력은 안전한 차세대 자동차용 엣지-투-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을 제공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자동차 제조업체, 비즈니스 파트너, 소비자들 모두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자동차 산업의 초점이 마력에서 컴퓨팅 파워로 이동함에 따라, 데이터가 미래의 자동차 혁신을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혁신은 자동차에 대해 가치 있는 통찰력을 제공하고 새로운 데이터 기반 서비스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자동차 전체 데이터에 대한 실시간 액세스 확장,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안전한 커넥티비티 및 간소화된 머신러닝(ML)을 통해 전환을 가속화하고, 원격 업데이트를 통해 수명에 걸쳐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지능형 차량을 구현할 수 있다.

자동차 산업은 미래 커넥티드 카의 유망한 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해 클라우드에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고 자동차 전체 데이터에 중앙 집중식으로 액세스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컴퓨팅 솔루션이 필요하다. 서비스 지향 게이트웨이를 위한 NXP의 새로운 S32G 차량 네트워크 프로세서와 AWS 엣지 및 클라우드 서비스의 조합으로 이를 해결할 수 있다.

자동차에 대한 실시간 통찰력은 수많은 새로운 활용 사례와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다. 예를 들어, 자동차 회사는 수리가 필요하기 전에 잠재적인 부품 고장을 모니터링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보증 수리 및 리콜을 방지하며, 공급망을 최적화하고, 서비스 방문을 최소화하여 고객 경험을 개선할 수 있다.

모빌리티 및 보험 회사도 확장된 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차량 상태와 주행 습관에 따라 운전자에게 비용 절감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자동차 제조업체는 차량 센서 등을 활용해 편의, 안전 및 보안을 위해 차량 내부와 주변을 원격으로 볼 수 있는 등 새로운 사용자 경험과 기능을 창출하는 매력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NXP S32G 프로세서는 자동차와 클라우드 데이터 처리 및 저장을 위해 AWS IoT 그린그래스(Greengrass)와 AWS IoT 코어(Core)를 사용하며, 아마존 세이지메이커(Amazon SageMaker)와 아마존 세이지메이커 네오(Amazon SageMaker Neo)로 최적화된 ML 모델을 구축, 교육 및 배포한다.

차량의 딥러닝 추론은 NXP의 ASPICE 인증 eIQ 오토 툴킷(Auto toolkit)을 통해 지원된다. 초기 S32G 플랫폼은 AWS IoT 그린그래스 자격 증명을 받았으며, Yocto 메타 레이어 지원을 통해 자동차 업계 고객사의 혁신을 돕고 있다.

NXP와 AWS는 19일 오전 11시(미국 동부 표준시)에 커넥티드 카 솔루션을 논의하는 웨비나를 열고 커넥티드 전기차(EV) 관리 시스템을 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