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20 세계웹툰포럼’ 23일 개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20 세계웹툰포럼’ 23일 개최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0.11.2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화웹툰의 세계 시장 동향 분석 및 미래 전망…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 예정
2020 세계웹툰포럼 포스터 이미지
2020 세계웹툰포럼 포스터 이미지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전 세계에서 신한류 대표 콘텐츠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화웹툰의 세계 시장 동향을 분석하고 미래를 전망하는 ‘2020 세계웹툰포럼’을 23일 개최한다.

‘2020 세계웹툰포럼’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공동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개최된다. 만화산업 분야 전문가를 연사로 초청해 최근 웹툰 트렌드 분석과 신기술과 접목한 사례를 통해 향후 만화 콘텐츠의 변화와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

특히 해외에서 불법적으로 유통되는 한국만화의 현황 및 저작권 보호에 대한 정부, 업계, 작가 등의 대안을 제시한다.

포럼은 ‘세계 만화웹툰 시장 동향 분석 및 미래 전망 분석’을 주제로 3개의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그리고 섹션 중간 브릿지 공연으로 역경 속에서도 작품을 완성하는 작가의 근성과 열정을 콘셉트로 작가 김도하와 노브레인 이성우 콜라보 드로잉쇼가 진행된다.

먼저 ‘만화, 한국콘텐츠의 미래. 만화가 살린다’를 주제로 하는 첫 번째 세션에서는 박종근(코미코 태국 법인 대표), Zhang Xianfeng(광저우 코믹팬 부사장), Kuo-Yu kiang(뉴욕 코미콘 총괄디렉터) 3명의 해외 연사가 태국 내 한국웹툰 시장 현황과 전망, 중국의 코믹&애니메이션 시장 규모와 소비패턴 및 채널, 미국 콘텐츠 시장 및 문화 개발의 최신 동향 등 세계 만화 시장 변화 및 동향을 소개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K웹툰의 성공, OSMU에서 찾다’를 주제로 만화IP 비즈니스 사례를 중점적으로 다룬다. 김성모 작가는 SNS를 활용한 만화 연재와 유튜버의 활동과 전망에 대해 소개하고, 김유창 이사장(유즈얼 미디어)은 글로벌 IP 비즈니스 성공사례를 보여준다.

이밖에 전병진 대표(에스에스애니먼트)는 <기기괴괴 성형수> 애니메이션 사례를, 김영중 대표(YJ)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드마라 사례를, 그리고 문석환 대표(본펙토리)는 웹툰 기반 드라마 <여신강림> 사례 관련해 토크쇼 형식의 라이브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마지막 세션의 주제는 ‘만화, 한국콘텐츠의 미래. 저작권 보호가 생명이다!’로 배일환 만화스토리작가의 진행으로 1:1로 연사들이 국내외 저작권 보호 사례 및 정책을 발표한다. 최이태 사무국장(저작권해외진흥협회)은 웹툰관련 해외저작권 침해 현황 및 대응방안을, 유대결 대표(엠더블유스토리)는 저작권 보호기술과 웹툰을, 정민수 팀장(레진코믹스 법무팀)은 웹툰 서비스 현장에서의 저작권 침해대응현황을, 그리고 권효진 경위(부산경찰청)는 웹툰 불법 인터넷 사이트 단속 경과 및 계획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가면서 저작권에 대한 다양한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2020 세계웹툰포럼은 웹툰IP, 저작권 등 시의성 있고 전문성 있는 주제로 세계 만화 시장의 변화를 예측하고, 올해 국내 만화·웹툰 트렌드 분석을 통해 콘텐츠 산업의 미래 발전방향을 제시할 것이다”라면서 “포럼을 통해 국내최고의 만화전문기관으로서의 진흥원의 역할을 강화하고 대외 신인도 향상의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