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작년 ‘온라인 공연’ 600여건 진행
네이버, 작년 ‘온라인 공연’ 600여건 진행
  • 이동진 기자
  • 승인 2021.01.0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시청 수 1,500만회 기록, 유료 감상 사용자 7만여명 넘어
네이버TV '후원라이브'를 통해 공연을 선보인 서울예술단의 작품 ‘잃어버린얼굴 1895’
네이버TV '후원라이브'를 통해 공연을 선보인 서울예술단의 작품 ‘잃어버린얼굴 1895’

[디지털경제뉴스 이동진 기자] 네이버는 지난 한해동안 코로나19로 비대면 트렌드가 확대되고, 무관중 공연이 많아지면서 공연, 예술 콘텐츠들이 온라인에서 관객을 보다 생생하게 만날 수 있도록 적극 도왔다고 밝혔다.

네이버에서는 지난해 전년대비 7.5배 증가한 600여건의 공연 라이브가 진행됐으며, 누적 시청 수는 전년대비 12.5배 증가한 1,500만회에 달한다. 네이버에서 가장 많이 온라인 라이브를 선보인 장르는 클래식 공연이고,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감상한 장르는 뮤지컬이다. 이밖에 국악, 발레/무용, 오페라 등 다양한 공연 콘텐츠들도 비대면 라이브로 사용자를 만났다.

특히 네이버는 지난해 9월부터 공연 콘텐츠의 온라인 활성화와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해 ‘후원 라이브’를 새롭게 선보였다. ‘후원 라이브’는 일정 금액을 후원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것으로, 현재까지 총 67개의 공연들이 ‘후원 라이브’를 진행했으며, 7만여명의 사용자가 감상했다.

네이버는 후원 시 발생하는 결제 수수료 전액을 지원했으며,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사용자를 대상으로 무료 감상 또는 할인 관람권을 제공해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온라인에서 공연을 감상 해 볼 수 있도록 지원했다.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라이브 및 감상을 다양화하는 새로운 시도들도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 상영을 기획하고 제작된 웹뮤지컬 ‘킬러파티’도 ‘후원라이브’와 브이라이브를 통해 사용자를 만났으며, 연출자나 기획자가 직접 댓글로 사용자와 소통하며 작품에 대한 설명을 주고받기도 한다.

향후 네이버는 온라인 공연 라이브가 활발해지고, 사용자도 온라인 감상의 재미를 더할 수 있도록 디지털 굿즈 판매, 온라인 전용 콘텐츠 공동 발굴 등 업계와 다양한 방안을 논의 중이다.

네이버 공연을 이끌고 있는 함성민 리더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공연업계가 침체된 가운데, 온라인에서 공연의 감동을 전달하고, 창작자와 사용자가 만날 수 있는 통로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시도했다”라며, "올해도 좋은 작품들이 온라인 무대에 오를 수 있도록 여러 기술과 플랫폼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