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DID 기반 ‘모바일 공무원증’ 발급·운영 시작
블록체인 DID 기반 ‘모바일 공무원증’ 발급·운영 시작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1.1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올해 6월까지 총 20만여명의 공무원 대상 도입…올해 말 전 국민 대상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 예정
라온시큐어의 DID 플랫폼 '옴니원'이 적용된 모바일 공무원증
라온시큐어의 DID 플랫폼 '옴니원'이 적용된 모바일 공무원증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공무원증’의 발급 및 운영이 시작됐다.

모바일 공무원증은 모바일 신분증 도입을 위해 행정안전부가 진행한 첫번째 시범사업으로, 라온시큐어, LG CNS, 시스원이 컨소시엄으로 구축했다.

블록체인 기반 분산ID(DID) 방식을 채택한 모바일 공무원증은 1월부터 정부세종청사와 서울청사 1만5천여 명의 공무원을 대상으로 우선 도입된다. 공무원들은 모바일 공무원증을 스마트폰에 다운받아 정부청사 출입과 스마트워크 센터 이용 등에 사용할 수 있으며, 행정전자서명(GPKI) 없이도 온라인 업무 시스템에 로그인하거나 제증명서 발급 및 제출 등이 가능하다.

행안부는 세종·서울청사를 시작으로, 4월 대전·과천 중앙 행정부처의 7만여 명, 6월까지 중앙부처 소속기관 13만여 명 등 총 20만여 명의 공무원을 대상으로 모바일 공무원증 발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모바일 공무원증을 통해 모바일 신분증에 대한 기술적 보완과 검증 과정을 거친 후, 올해 말 전 국민을 대상으로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서비스할 계획이다.

행안부의 모바일 공무원증에는 라온시큐어의 DID 플랫폼 ‘옴니원’이 적용됐다. ‘옴니원’은 FIDO 생체인증과 블록체인 DID 기술을 결합한 신원증명 플랫폼이다. 플라스틱 신분증을 단순히 복제해 모바일 형태로 변환하는 기존 모바일 신분증과 달리, '옴니원' 기반의 모바일 신분증은 신원증명을 위한 개인정보를 암호화한 후 이를 스마트폰 등 개인이 통제할 수 있는 안전한 영역에 보관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암호화된 개인정보는 신원증명이 필요할 때 원하는 정보만 선택해 제공할 수 있다. 기존에는 개인정보를 중앙 기관에서 모두 저장 및 보유, 통제했다면 DID 방식의 모바일 신분증을 통해서는 개인정보의 소유 및 이용 권한을 개인이 갖는 ‘자기주권신원(Self-Sovereign Identity)’을 실현할 수 있다.

라온시큐어 이순형 대표는 “행안부의 모바일 공무원증은 2019년 정부가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으로 발표한 모바일 신분증이 처음으로 서비스되는 것으로, 모바일 신분증 시대를 위한 첫걸음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라며, “라온시큐어는 자체 개발한 DID 플랫폼 '옴니원'을 기반으로 자기주권신원을 실현하는 신원인증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며, 그 과정에서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K-DID의 사업 성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모바일 공무원증 구축 사업에서 LG CNS는 모바일 공무원증 시스템 전체를 설계 담당하며, 모바일 공무원증의 발급, 인증, 폐기 및 재발급 절차를 구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