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AI 스타트업 ‘데이터헌트’, 22억원 규모 투자 유치
국내 AI 스타트업 ‘데이터헌트’, 22억원 규모 투자 유치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1.2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피스컬노트’가 투자…데이터 라벨링, 바운딩 자동화로 데이터 가공 시간 획기적으로 줄여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국내 AI 스타트업 데이터헌트가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피스컬노트(FiscalNote)로부터 22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데이터헌트는 데이터 수집, 처리, 검수, 인력관리 전반을 AI가 처리하는 크라우드 소싱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인공지능이 전 처리한 데이터를 사람이 검수하고 결과물을 다시 한번 인공지능이 후 처리하는 휴먼인더루프(Human-in-the-Loop) 방식으로 데이터 처리 시간과 비용을 줄이면서 정확도를 높인다.

지금까지 AI 개발업체들은 데이터 라벨링, 바운딩 등 인공지능이 학습할 수 있는 형태의 데이터로 가공하는 과정을 수작업에 의존해왔다. 이미지, 영상, 음성, 자연어 등 방대한 데이터를 처리하는데 시간 소모가 크고 정확성도 떨어졌다.

데이터헌트는 AI와 사람을 거치는 검증단계를 통해 정확도를 높이고 리소스를 줄였다. AI개발업체들이 이를 통해 데이터 업무의 비효율성을 줄이고 핵심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다.

데이터헌트는 한앤컴퍼니에서 사모펀드 투자 업무를 담당하고 뉴욕 시티뱅크에서 M&A업무를 수행했던 김태헌 대표를 비롯한 네이버, 카카오, 삼성 등 국내외 유수 기업 출신의 엔지니어들이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데이터헌트는 지난 한 해 동안 NHN 이미지 검색 서비스, 위메프 패션 상품 속성 추출 및 이미지 라벨링 프로젝트에 참여했고, KAIST,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등 국내외 기업 및 기관들과 협업했다. 지난 1년간 약 127만건에 달하는 데이터와 약 403만개의 라벨을 구축했다.

미국 워싱턴DC에 본사를 둔 피스컬노트는 데이터헌트의 성과와 성장 가능성에 투자를 결정했다. 피스컬노트는 AI 기반 법률 및 정책 분석 플랫폼 기업으로, 90% 이상의 정확도로 법안 통과 여부를 예측한다. 누적 투자 금액은 약 3억 5000만달러에 달하며 지난 2014년에는 CNN이 발표한 ‘세상을 바꿀 10대 스타트업’에도 선정됐다.

데이터헌트 김태헌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환경은 AI 시장 성장을 더욱 빠른 속도로 견인하고 있다. 하지만 기업들은 핵심 분야 알고리즘 개발보다 데이터 가공에 시간을 더 쏟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데이터헌트는 자체 개발한 데이터 알고리즘을 통해 최소한의 시간과 비용으로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하며 국내외 AI기업들의 성장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헌트는 이번 투자로 마련된 재원을 바탕으로 서비스의 가격경쟁력과 정확도를 높이고 해외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또 AI 모델의 SaaS 구독 서비스와 비정형 데이터 수집 플랫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