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급기업 선정
티맥스,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급기업 선정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2.1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업 플랫폼 ‘와플’과 화상회의 솔루션 ‘하이퍼미팅’ 등 공급
티맥스가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되어, 협업툴인 ‘와플’과 화상회의 솔루션인 ‘하이퍼미팅’을 공급한다.
티맥스가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되어, 협업툴인 ‘와플’과 화상회의 솔루션인 ‘하이퍼미팅’을 공급한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티맥스가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티맥스와플은 협업툴인 ‘와플(WAPL)’을, 티맥스오에스는 화상회의 솔루션인 ‘하이퍼미팅(HyperMeeting)’을 각각 공급한다.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원격근무 관련 국내 솔루션 업체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선정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수요기업 당 최대 400만원(공급기업 당 최대 200만원)을 제공하며 중소기업의 비대면 비즈니스 서비스 도입을 꾀하고 있다.

K-비대면 바우처 사업을 통해 와플과 하이퍼미팅을 사용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은 K-비대면 바우처 홈페이지에 접속해 바우처카드 또는 바우처상품권으로 결제수단을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 기한은 2월 16일부터 예산 소진시까지이며, 서비스 이용 금액의 90%는 정부가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