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MWC상하이 2021’ 사전 행사 열어
화웨이, ‘MWC상하이 2021’ 사전 행사 열어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1.02.1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언 딩 화웨이 사장, '5G, 미래를 밝히다' 주제 기조연설
라이언 딩 화웨이 이사회 임원 겸 캐리어비즈니스그룹 사장
라이언 딩 화웨이 이사회 임원 겸 캐리어비즈니스그룹 사장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화웨이는 18일 미디어 및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MWC상하이 2021(모바일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2021)’ 사전 행사를 열었다.

이날 라이언 딩 화웨이 이사회 임원 겸 캐리어비즈니스그룹 사장은 '5G, 미래를 밝히다'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5G는 시장의 기대보다 더 빠른 속도로 개발되고 있다. 이미 세계 59개 국가에 140개 이상의 5G 상용 네트워크가 구축됐으며, 이 가운데 50% 이상이 화웨이가 구축한 상용망”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5G 생태계 성숙 속도도 빠르다. 중국의 경우, 2020년 출하된 스마트폰의 68% 이상이 5G폰이다. 현재 200개 이상의 5G 모듈과 5G 산업용 디바이스가 사용되고 있을 정도로 광범위한 산업에서 5G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HIS, P3, 오픈시그널(OpenSignal), 메키아스(Megyas) 등 시장조사기관의 2020년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암스테르담, 마드리드, 취리히, 홍콩, 리야드 등 5G 네트워크 상용망 구축에 화웨이가 모두 참여했다.

라이언 딩 사장은 “훌륭한 네트워크 경험은 비즈니스 성공의 토대이며, 이들 6개 도시는 화웨이가 지금까지 통신사들과 협력해 온 수많은 사례들 중 일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한 예로 LG유플러스는 화웨이의 64T64R AAU와 다중 안테나 알고리즘을 통해 다른 사업자에 비해 주파수 효율이 높고 네트워크 경험도 25% 이상 우수하다. 스위스 통신사 선라이즈(Sunrise)는 서브3G와 C밴드 모두에서 운용할 수 있는 블레이드 AAU를 구축하며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사이트 인수 시간을 24개월에서 6개월로 단축했다.

라이언 딩 사장은 “5G는 다양한 산업에서 생산 공정의 핵심이 되고 있다”라며, 올해 5G 산업용 애플리케이션이 대규모로 사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5G 애플리케이션은 제조, 의료, 교육, 물류 등 20개 이상의 산업에 구축됐다. 중국에서 5G 산업 애플리케이션은 광물, 철강, 제조 등 다양한 산업에 사용되며 생산성을 높이고, 안전성, 인텔리전스, 효율성 등의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그는 "5G는 이미 우리 일상을 윤택하게 만들고 있으며, 2021년은 5G 산업 적용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통신사는 네트워크 계획, 구축, 유지보수, 최적화, 운영 등과 관련 새로운 역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화웨이는 2월 22일부터 25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GSMA 주최로 열리는 'MWC상하이 2021'에 참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