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빠른정산’ 서비스 지급 비율 배송완료 다음날 100%로 확대
네이버파이낸셜, ‘빠른정산’ 서비스 지급 비율 배송완료 다음날 100%로 확대
  • 이동진 기자
  • 승인 2021.04.0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이커머스 업계에서 처음, 빅데이터 기반 위험탐지시스템 고도화해 중소사업자 자금회전 지원 강화

[디지털경제뉴스 이동진 기자] 네이버파이낸셜이 ‘빠른정산’ 서비스 지급 비율을 배송완료 다음날 90%에서 100%로 확대한다.

구매확정이 되지 않은 상황임에도 담보나 수수료 없이 판매대금의 100%를 배송완료 하루만에 지급하는 것은 글로벌 이커머스 업계에서 처음이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지난해 11월 서비스 시작 후 4개월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위험 거래 및 판매자를 선별하는 ‘위험탐지시스템(Fraud Detection System)’의 고도화를 통해 중소사업자(SME) 자금 지원 혜택은 최대한 늘리고 회사의 대손 리스크는 최소화하는 효율적인 정산 시스템을 구축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이 FDS 기술 고도화로 빠른정산 서비스를 강화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1월에는 정산 주기를 배송완료 이틀 후에서 하루 더 단축시키며 글로벌에서 가장 빠른 정산을 실현한 바 있다.

현재 ‘빠른정산’으로 4개월 간 지급된 누적 판매대금은 3월 말일 기준 약 1조 4천억원으로, 이번에 지급 비율이 100%로 확대되면서 앞으로 SME에게 선지급 되는 판매대금도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존과 달리 정산이 한 번에 이뤄지기 때문에 정산액을 두 번 확인할 필요가 없어져 SME들의 편의성도 높아진다.

네이버파이낸셜이 판매자 정산 시스템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늦장 정산’이 SME의 자금회전 및 사업운영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실제로 ‘빠른정산’ 서비스를 이용하는 온라인 SME들은 자금회전이 원활해지면서 재고를 빠르게 확보할 수 있게 되고, 자체제작이나 품목 수를 늘리는 등 사업의 규모를 키우고 매출을 늘리는데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한편, 네이버파이낸셜은 2019년 4월부터 운영해 온 매출채권 담보 선정산 프로그램인 '퀵에스크로 프로그램’ 신규 신청 접수를 ‘빠른정산’ 오픈 시점에 맞춰 중단했다. ‘빠른정산’ 서비스로 자금회전이 빨라지면서 신청조건이 까다로운 퀵에스크로 프로그램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고, '미래에셋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통해 무담보 신용으로 추가 자금융통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