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마이, 5가지의 2030 지속 가능성 목표 발표
아카마이, 5가지의 2030 지속 가능성 목표 발표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6.0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 사용, 에너지 효율 50% 향상, 탄소 중립 등 달성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아카마이가 2030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 사용, 에너지 효율 50% 향상, 탄소 중립 등 5가지의 새로운 지속가능성 목표를 발표했다.

5가지의 2030 지속가능성 목표는 △100% 재생 에너지 사용 △플랫폼 에너지 효율 50% 향상 △탄소 중립 △책임감 있는 공급망 관리 △전자 폐기물 100% 재활용 등이다.

아카마이는 2030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로 가동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데이터센터, 사무실, 아카마이의 가속 네트워크 프로그램 파트너 등 온실가스 직간접 배출원에 해당하는 모든 시설을 재생 에너지로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아카마이는 미국 텍사스주와 일리노이주의 풍력 발전 단지, 버지니아주의 태양광 발전소 등에 투자하며 50%에 달하는 재생 에너지 기반 운영을 지속하고 있다.

아카마이는 또한 가장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는 플랫폼의 에너지 효율을 50% 이상 향상시키는 목표를 세웠다. 135여 개국, 약 325,000대 서버를 운영하는 아카마이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효율을 높여 전력 소비를 감축하고, 아카마이의 고객은 자체 플랫폼을 구축하는 대신 공유 플랫폼을 사용해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특히, 아카마이는 엣지 플랫폼을 통해 발생하는 온실가스의 순 배출량을 0에 수렴시키는 탄소 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다. 데이터센터 제공업체 및 임대 업체와 협력해 인증 가능한 재생 에너지원을 제공하고, 국제 인증기관이 제공하는 신뢰할 수 있는 온실 가스 오프셋을 사용하거나 새로운 탄소포집 기술을 활용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예정이다.

아카마이는 이밖에 주요 공급업체와 협력해 공급망 전반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며, e-스튜어즈(e-Stewards) 기준에 따라 모든 전자 폐기물을 재활용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아카마이의 이번 발표는 지난 2015년에 발표한 지속가능성 프로그램 1단계에 이은 2단계에 해당한다. 당시 아카마이는 2020년까지 온실 가스를 30% 감축하고, 엣지 플랫폼 운영 에너지의 50%를 재생 에너지로 사용하며, 전자 폐기물을 100% 재활용한다는 목표를 세웠고, 지난 5년간 성공적으로 목표를 달성했다.

5년 동안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엣지 플랫폼의 가용 용량은 350% 이상 증가했지만 용량 단위 별 사용 에너지는 2015년에 비해 10배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