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크립토랩과 ‘양자내성암호’ 기술 설명회 가져
LG유플러스, 크립토랩과 ‘양자내성암호’ 기술 설명회 가져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1.09.1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QC 알고리즘만이 인증된 통신채널 만들 수 있어”, 디지털뉴딜 양자내성암호 구축사례도 소개
LG유플러스는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과 함께 10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에서 설명회를 열고 양자내성암호(PQC) 기술 및 적용사례를 소개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양자내성암호로 보안을 강화한 안면인식서비스를 시험해보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는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과 함께 10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에서 설명회를 열고 양자내성암호(PQC) 기술 및 적용사례를 소개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양자내성암호로 보안을 강화한 안면인식서비스를 시험해보고 있는 모습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LG유플러스는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과 함께 10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양자내성암호(PQC) 기술 및 적용사례에 관한 설명회를 가졌다.

양자내성암호(Post Quantum Cryptography)는 양자컴퓨터로 풀어내는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복잡한 수학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암호화 방식으로, 암호키 교환/데이터 암·복호화/무결성 인증 등 핵심 보안요소에 적용할 수 있으며 소프트웨어만으로도 구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크립토랩의 격자문제 기반 암호알고리즘(RLizard)은 2019년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국내 표준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번 설명회에서 천정희 크립토랩 대표는 양자컴퓨터의 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양자내성암호가 필요한 이유와 PQC 알고리즘만이 안전하게 인증된 통신채널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디지털뉴딜사업의 일환으로 LG유플러스가 공공, 민간분야 전용회선에 양자내성암호를 구축한 사례를 소개했다.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 임장혁 상무는 “양자컴퓨터의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양자내성암호를 통해 통신인프라 전반의 보안을 강화하는 ‘포스트 퀀텀 트랜지션’을 준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크립토랩에 지분투자를 단행해 양자내성암호 기술력을 확보한 바 있다. 크립토랩은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인 천정희 수리과학부 교수가 설립한 암호기술기업이며, 양자내성암호와 암호화된 상태에서 원본 데이터를 연산할 수 있는 동형암호 등에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