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웨이-이화여대, '전국 여고생 프로그래밍 경진대회' 성료
한국화웨이-이화여대, '전국 여고생 프로그래밍 경진대회' 성료
  • 최종엽 기자
  • 승인 2021.09.1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시상식 개최, 24명의 학생들에게 상장과 상금 수여
한국화웨이와 이화여자대학교는 9일 이화여대 신공학관에서 '제7회 전국 여고생 프로그래밍 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하고 24명의 학생들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한국화웨이와 이화여자대학교는 9일 이화여대 신공학관에서 '제7회 전국 여고생 프로그래밍 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하고 24명의 학생들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디지털경제뉴스 최종엽 기자] 한국화웨이와 이화여자대학교는 지난 9일 이화여대 신공학관에서 '제7회 전국 여고생 프로그래밍 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하고 24명의 학생들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시상식은 이화여대 및 한국화웨이 관계자와 수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전국 여고생 프로그래밍 경진대회'는 한국화웨이와 이화여자대학교가 공동 주최하는 여고생 대상 프로그래밍 대회로, 한국화웨이는 2016년부터 6년째 프로그램 지원을 했다.

이 대회에 참가하는 학생들은 프로그래밍 언어 실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바탕으로 주어진 과제를 수행한다. 지난 2015년 첫 회를 시작으로 올해 7회를 맞는 경진대회에는 지금까지 약 730여명의 여고생들이 참여했다.

참가 학생들은 자바 언어와 C++ 언어를 바탕으로 주어진 과제에 대한 프로그래밍을 만들어 제출했다.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엄격한 평가를 바탕으로 대상 1명, 최우수상 6명, 우수상 8명, 장려상 9명 등 총 24명의 학생들을 선정했다. 대상은 경기과학고등학교 2학년 김민진 학생에게 돌아갔다. 수상자들은 상장과 함께 한국화웨이가 마련한 상금을 받았다.

한편, 화웨이는 디지털 시대에 더 많은 여성들이 미래 기술혁신를 주도하고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난 해 3월 ‘화웨이 여성 개발자’ 프로그램인 ‘샤이닝 스타(Shining-Star)’를 출범시켰으며, ‘우먼 인 테크(Women in Tech)’ 캠페인 등 여성 개발자 및 ICT 인재 양성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