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 ‘지미션’ 및 ‘투비인포테크’와 파트너십 맺어
투비소프트, ‘지미션’ 및 ‘투비인포테크’와 파트너십 맺어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9.24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ERP ‘Z-ERP’ 공급 확대 목적, 전문 기술기업과 협력 지속 추진
장선수 투비소프트 대표(가운데)가 지미션과의 파트너십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선수 투비소프트 대표(가운데)가 지미션과의 파트너십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투비소프트가 인공지능(AI) 기반 기업 FAX 솔루션 전문기업 ‘지미션’ 그리고 공공기관 회계전표 처리 및 ERP 솔루션 전문기업 ‘투비인포테크’와 ERP인 ‘Z-ERP’의 기술 확장성 적용 실증사례 확보와 사업 영업망 확산을 위한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투비소프트는 지미션과의 이번 협약으로 △다양한 기업요구에 대응하는 기술기반 확보 △양사 보유 중인 기존 고객사 및 영업망 적극 활용 △성능 및 기능 측면에서의 기술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R&D)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투비소프트는 또한 투비인포테크와는 경남지역 동남공단 내 제조사와 1차, 2차 협력사 등을 대상으로 Z-ERP 도입이 확대되도록 영업 거점 확보에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남강현 투비소프트 ERP 사업본부 수석은 “지미션과의 업무협력으로 선보일 기술 확장형 ERP 적용사례는 국내 제조 및 IT 서비스 기업에 Z-ERP 도입이 촉진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창원, 김해, 부산, 울산을 잇는 동남권 산업벨트 지역을 대상으로 한 밀착형 영업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지역 대기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IT 인프라가 약한 1, 2차 협력사와 중소기업 등에 Z-ERP 도입이 활성화되는 기회가 마련됐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지미션과 투비소프트와의 기술 협력 성과로 인공지능 기반 광학식 문자판독장치(AI-OCR)를 탑재한 AI-FAX와 Z-ERP를 연동시킨 제품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제품은 개인정보 등 민감한 정보들을 자동 마스킹 처리해 정보보호는 물론 업무능률과 생산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다.

투비소프트는 또 투비인포테크와의 협약을 통해 이뤄진 지역 밀착형 Z-ERP 영업망 구축이 국내 주요 산업공단으로까지 확대되도록 계속 노력할 방침이며, 투비인포테크의 공공분야 ERP 기술 및 경험과 투비소프트의 제조분야 ERP 기술 및 경험이 어우러져 조속한 시일 내에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준섭 지미션 대표는 “기업용 팩스 솔루션과 ERP와의 연동은 정책이나 비용 등의 문제로 국내 ERP 관계사들이 꺼려왔던 숙제였는데 이번 양사 간 기술 협력으로 해결책이 마련됐다”라며 “해당 솔루션에 대한 시장 호응도가 긍정적인 만큼 양사 간 기술제휴와 영업 협력을 강화해 독보적 위치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장선수 투비소프트 대표는 “지미션과 협약은 영업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양사 솔루션에 서로의 기술 역량을 이식해 더욱 고도화되고 확장된 ERP 모델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고 평가했다.

장 대표는 또 “투비소프트는 기존 기업용 UI/UX 개발 플랫폼 기업을 넘어 기업의 미래 성장 지속성을 보장하는 솔루션 및 플랫폼 프로바이더로의 전환을 고민해왔고, 그 해결책으로 확장형 ERP인 Z-ERP를 선택하게 됐다. 다양한 기술기업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Z-ERP가 어떻게 변모할지 기대되며 기존 투비소프트 고객사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Z-ERP는 기존 업무통합 중심의 구축형 ERP와 다르게 미래 기업이 지향하는 가치들을 실현해줄 기능을 강화한 확장형 ERP(e-ERP)다.

특히 Z-ERP는 사용자가 장부별 기능을 충실히 이행해 정보 정합성을 빠르게 확보하게 돕는 회계 모듈과 인적자원 관리 면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인사 모듈 기능을 특화했다.

여기에다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구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업에 특화된 솔루션이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오픈 API에 기반을 둔 다양한 시스템 확장 도구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