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터닝, 2021년 하반기 전 직군 대규모 채용
스터닝, 2021년 하반기 전 직군 대규모 채용
  • 정현석 기자
  • 승인 2021.10.0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략·기획·마케팅·디자인·개발·HR 등, 10월 31일 지원서 마감

[디지털경제뉴스 정현석 기자] 스터닝이 2021년도 하반기 전 직군 대규모 채용을 진행한다.

스터닝은 2020년, 국내 디자인 플랫폼인 ‘라우드소싱’과 창작자들의 네트워크 '노트폴리오'가 합병해 만든 회사이다. 지난 2년간 디자이너 수 2.5배, 등록된 작품 수 2.7배 등 빠른 성장을 이어가면서, 현재 국내 디자인 크리에이터의 70% 이상인 20만명의 디자이너 풀을 확보하고 있다.

라우드소싱은 콘테스트 방식을 활용해 기업은 효율적으로 만족스러운 디자인을 얻고 디자이너는 실력만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서비스이며, 노트폴리오는 디자이너들이 포트폴리오를 공유하고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성장하는 디자이너 네트워크 서비스다.

스터닝의 플랫폼에는 매달 3만개 이상의 작품이 등록되어 누적 100만개의 작품이 등록돼 있으며, 최근에는 국내 최고의 디자인 플랫폼에 대한 기대와 차별성 및 경쟁력을 인정받아 60억원 규모의 시리즈 A브릿지 투자를 유치했다.

스터닝은 앞으로 기업에서 원하는 디자인을 쉽게 발견하고 의뢰할 수 있는 디자인 마켓과 클래스, 커뮤니티, NFT 및 해외 진출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스터닝은 이를 실현해 나가기 위해 전 부문에서 대규모 신입/경력직 인재를 채용한다. 지원서 마감은 10월 31일이다.

사업 부문에서는 전략기획 매니저, 기획 부문에서는 서비스/UX기획자, 제품 책임자(Product Owner, NFT 마켓플레이스)를, 마케팅 부문에서는 콘텐츠 마케터와 카피라이터, 그래픽 디자이너를, 디자인 부문에서는 프로덕트 디자이너(UI/UX)와 BX/BI 디자이너를 채용한다.

개발 부문에서는 프론트엔드 개발자와 백엔드 개발자, php 개발자 및 Scrum 마스터를, 경영지원 부문에서는 HR 리드를 채용한다.

스터닝에는 개인 별 상황에 맞게 시차 출퇴근하는 유연근무제 외에 남들보다 30분 덜 일하는 주 37.5시간 근무 등 야근을 지양하는 문화가 이미 정착돼 있다. 또한 백신휴가, 이사휴가, 모성보호 휴가, 리프레쉬 휴가 등 다양한 유급휴가와 기본 법정 휴가를 지원하고 있고, 원하는 업무 기기 지원 및 사내 스낵바, 제휴 카페를 통한 무료 음료 등 구성원이 업무에만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스터닝의 김승환 대표는 “스터닝은 디자이너와 창작자 등 크리에이티브 생태계 혁신이라는 미션을 달성하기 위해 창작자가 중심이 되는 크리에이티브 플랫폼과 비즈니스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국내 창작자 생태계를 지원하면서 우리의 미션을 함께 실현해 나고자 하는 인재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