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후앤컴퍼니-IBK기업은행, 보이스피싱 탐지 데이터 공유
후후앤컴퍼니-IBK기업은행, 보이스피싱 탐지 데이터 공유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1.10.12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과 통신 데이터 결합한 보이스피싱 징후 이중 탐지로 은행 고객 피해 사전 예방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후후앤컴퍼니가 보이스피싱 사전 예방과 국민 피해 방지를 위해 IBK기업은행과 보이스피싱 탐지 데이터를 공유하기로 했다.

'후후' 스팸 통계에 따르면 2021년 들어, 금융 기관을 사칭하는 수법으로 '대출 권유'를 하는 스팸이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이 같은 스팸으로 인한 금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용자 스스로 조심하는 것은 물론, 관계 기관이 금융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해 이상 징후를 빠르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림> '후후'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과 IBK기업은행 AI-모니터링시스템의 탐지 데이터 공유 협력 개요도

신속한 보이스피싱 대응을 위해 후후앤컴퍼니는 통화 중 이상 징후 탐지 데이터를 IBK기업은행의 전기통신금융사기 AI-모니터링시스템과 공유한다. 모니터링시스템은 금융거래 시 사기 등 위험한 상황을 파악해 해당 거래를 사전에 차단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는 기술이다.

'후후' 앱은 성문 분석, 위험 평가 모델 DB 등 자체 보유한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으로 이용자의 위험을 탐지해 해당 정보를 IBK기업은행의 모니터링시스템과 즉각 공유한다. 이후 담당 직원이 고객의 거래를 모니터링한 뒤 평소와 다른 패턴의 거래를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한다.

IBK기업은행은 정교한 알고리즘으로 날마다 생성되는 수많은 금융 데이터 중 보이스피싱 사기로 의심되는 거래를 차단해 피해를 예방하고 있다. 이번 후후앤컴퍼니와의 협력으로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기존 금융 데이터와 더불어 통신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후후앤컴퍼니와 IBK기업은행의 협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 IBK기업은행은 자체 개발한 AI 보이스피싱 탐지 서비스 '피싱스탑'을 후후앤컴퍼니의 '후후'에 탑재해 이용자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한 바 있다.

후후앤컴퍼니 허태범 대표는 '영화 ‘보이스’에서 사기를 치기위해 무엇보다 피해자에 '공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대사가 나오는데 피싱범의 교묘한 말솜씨에 혹하지 않기 위해서는 이용자 스스로 범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인정'해야 한다'며 '후후의 보이스피싱 탐지는 일반인들이 보이스피싱 예방에 대응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책일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