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테크] LG유플러스, 통합 광고플랫폼 ‘U+AD’로 광고사업의 DX 구현 앞장
[애드테크] LG유플러스, 통합 광고플랫폼 ‘U+AD’로 광고사업의 DX 구현 앞장
  • 김달 기자
  • 승인 2022.06.15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모바일 등 광고상품 청약·운영·결과 통합 관리…연내 상품 확대, 초개인화 맞춤형 광고 제공, 성과지표 개발
LG유플러스 직원들이 통합 광고 플랫폼 브랜드 ‘U+AD’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통합 광고 플랫폼 브랜드 ‘U+AD’를 소개하고 있다.

[디지털경제뉴스 김달 기자] LG유플러스는 TV와 모바일 광고상품을 통합 운영하는 통합 광고 플랫폼 브랜드 ‘U+AD’를 론칭했다.

‘U+AD’는 광고사업의 디지털 전환(DX)을 위해 마련된 광고 운영 플랫폼으로, TV·모바일 등 다양한 매체의 광고 상품을 청약부터 운영, 결과 리포트까지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IPTV(U+tv)와 자회사 LG헬로비전 케이블TV(헬로tv)를 시청하는 전국 940만 가구는 물론, 모바일(U+골프, U+프로야구, U+아이돌Live 등) 서비스를 이용하는 1500만 고객에게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통합 광고 플랫폼 U+AD를 선보이고, 올해 △초개인화 타깃팅 △다각적 분석이 가능한 리포트 서비스 고도화 △수동형·능동형 광고 통합 플랫폼 출시 등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광고 사업을 미래의 핵심 먹거리로 선정하고 지난달 광고사업단장으로 데이터 기반 광고·커머스 분야 최고 전문가 김태훈 상무를 선임한 데 이어, ‘U+AD’ 브랜드 론칭으로 광고주, 광고대행사, 시청고객 모두의 광고경험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먼저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데이터 관리 플랫폼(DMP)을 기반으로 고객의 관심사를 현재 34개의 분야에서 100여개 이상으로 세분화해 보다 정교한 맞춤형 영상 광고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초개인화된 데이터 분석 시스템과 예측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LG유플러스는 또 가구별, 가구 구성원별 개개인을 연결한 성과 지표를 개발해 U+AD 성과 리포트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광고주는 TV와 모바일의 광고성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TV시청 데이터와 모바일 이용 데이터를 결합한 다각적 분석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나아가 LG유플러스는 △사용자의 필요에 의해 특정 콘텐츠나 서비스를 소비할 때 노출되는 수동형 광고 △사용자의 성향을 사전에 분석해 필요한 정보와 광고를 스마트푸시 형태로 전달하는 능동형 광고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운영·관리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도 선보일 예정이다. 일원화된 플랫폼을 통해 고객 관심사별 맞춤형 혜택과 콘텐츠를 제공하겠다는 것. 스마트푸시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타깃 고객에게 발신되는 문자 메시지다.

김태훈 광고사업단장은 “U+AD는 TV와 모바일 광고 통합적 운영 기능, 가구별 성향 분석에 따른 타깃팅 기능, 광고 효과 분석 기능으로 신뢰도 높은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TV와 모바일 서비스뿐 아니라, LG헬로비전과도 시너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