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라온화이트햇-중앙대학교, 블록체인 기술 활용한 차세대 혁신 서비스 구축 맞손
[블록체인] 라온화이트햇-중앙대학교, 블록체인 기술 활용한 차세대 혁신 서비스 구축 맞손
  • 정현석 기자
  • 승인 2022.06.20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기반 기술 협력 업무협약 체결…8월 학부 졸업생 대상 NFT 학위증 발급 시작으로 DID 신원인증 및 자격증명, NFT, 메타버스 등 다양한 교내 혁신 서비스 발굴 예정
라온화이트햇와 중앙대학교는 ‘블록체인 기반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라온화이트햇 이정아 대표(왼쪽)와 중앙대학교 박상규 총장
라온화이트햇와 중앙대학교는 ‘블록체인 기반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라온화이트햇 이정아 대표(왼쪽)와 중앙대학교 박상규 총장

[디지털경제뉴스 정현석 기자] 라온화이트햇와 중앙대학교는 공동으로 DID 신원인증, NFT 등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교내의 미래 혁신 서비스 발굴 및 개발에 나선다.

라온화이트햇과 중앙대학교는 17일 ‘블록체인 기반 기술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데이터가 분산 저장되고, 데이터에 대한 개인의 소유 및 통제권이 강화되는 웹3 기반 미래 혁신 캠퍼스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라온화이트햇과 중앙대학교는 앞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편리하고 안전한 교내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적극 협력하고, 기술 및 인적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중앙대학교 정보통신처가 블록체인 서비스 발굴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방향성을 제시하는 컨트롤 타워로서 역할을 수행하며, 블록체인서비스연구센터(ITRC)는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 개발을 고도화하고 서비스 맞춤화기술을 지원한다. 라온화이트햇은 블록체인 기술 제공업체로서 다양한 교내 서비스 개발 및 구현과 서비스 확산을 위한 외부 사업자 발굴 및 연동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양측은 중앙대학교 서울캠퍼스와 안성캠퍼스에 DID 신원인증 및 자격증명, NFT, 메타버스 등 학생과 교직원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그 첫 단계로 오는 8월 학부 졸업생 약 2,000명을 대상으로 NFT 학위증을 발급할 예정이다. 라온화이트햇은 학위증을 NFT로 발급하기 위한 블록체인 시스템의 설계와 구축을 담당한다. NFT 학위증은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데이터의 위·변조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증명서로서의 신뢰성을 보장할 수 있으며, 추후 다양한 기관 및 기업과의 연동을 통해 온라인으로 학위증을 간편하게 제출도 가능할 전망이다.

졸업생들은 라온화이트햇의 ‘옴니원’ 앱을 통해 NFT 학위증을 발급 및 저장할 수 있다. 라온화이트햇과 중앙대학교는 우선 올해 하계 학부 졸업생을 대상으로 NFT 학위증 발급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후, 추후 확대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