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싱가포르에서 ‘아시아태평양 혁신 심포지엄’ 열어
메타, 싱가포르에서 ‘아시아태평양 혁신 심포지엄’ 열어
  • 정현석 기자
  • 승인 2023.12.08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와 확장현실 등 미래 기술 발전 논의…국내에서는 스타트업 ‘매스프레소’·‘업스테이지’ 등 두곳 참여
메타가 지난 6일 싱가포르에서 개최한 ‘아시아태평양 혁신 심포지엄’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메타가 지난 6일 싱가포르에서 개최한 ‘아시아태평양 혁신 심포지엄’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디지털경제뉴스 정현석 기자] 메타가 6일 싱가포르에서 AI와 확장현실(XR) 등 미래 기술의 발전을 논의하는 ‘아시아태평양 혁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국내에서도 두 곳의 스타트업이 참석해 혁신 기술 관련 그간의 성과와 활용 사례를 발표했다.

메타는 XR, AI 등 미래 산업을 이끌 혁신 기술의 발전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해 전사적 차원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혁신 기술과 관련된 각종 정책적 과제를 연구하는 ‘XR 허브’를 지난 해 출범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XR 허브’ 이니셔티브의 연장선상에서 마련됐으며, 약 25곳의 아태 지역 학계, 전문가 등이 모여 그간의 연구 성과 및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국내에서는 스타트업 ▲매스프레소 ▲업스테이지 등 두 곳이 참여했다. 업스테이지는 메타의 대규모언어모델(LLM) ‘라마 2’를 파인튜닝해 데이터 품질을 정교화한 사례를 공유했다. 업스테이지는 국내 AI 스타트업으로, 현재 150만 명이 사용하고 있는 국내 최초의 AI 챗봇 서비스인 ‘AskUp’을 운영 중이다. 업스테이지가 자체 개발한 LLM 모델 ‘솔라’는 지난 8월 머신러닝 플랫폼 허깅페이스에서 운영하는 ‘오픈 LLM 리더보드’ 평가 점수에서 챗GPT기반 GPT-3.5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매스프레소는 지식, 교육 분야의 AI모델을 개발한 사례를 공유했다. 매스프레소는 국내 에듀테크 스타트업으로, 9천만 명 이상의 이용자를 보유한 아시아 최대의 AI 기반 교육 앱 '콴다'를 대표 서비스로 운영한다. 매스프레소는 자사의 데이터를 활용해 개발하는 교육 특화 LLM에 대한 설명과 함께, 향후 이 LLM 기반의 'AI 튜터'를 자사의 모든 교육 솔루션에 접목함으로써 초개인화된 교육 환경을 구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타는 메타버스, AI, XR 등 혁신 기술에 대해 기업, 학계, 정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 간 긴밀하고 책임감 있는 협력 관계를 계속해서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