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플러스, “다공정 아우르는 복합 장비 개발 등으로 시장 정체기 돌파할 것”
엠플러스, “다공정 아우르는 복합 장비 개발 등으로 시장 정체기 돌파할 것”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4.0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매출의 1~4% R&D 투자, 연구개발 인력 해외 직접 파견…“캐즘은 일시적인 현상, 적극적인 기술 개발과 해외 영업 이어나갈 것”
엠플러스 본사 전경. 사진출처=엠플러스
엠플러스 본사 전경. 사진출처=엠플러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배터리 시장 ‘캐즘’ 국면에서 다공정을 아우르는 복합 장비를 개발하고 셀 폼팩터 트랜드에 기민하게 대응하며 시장 정체기를 돌파하겠다.“

이차전지 조립공정 자동화기기 부문 강소기업 엠플러스는 배터리와 전기차 시장의 ‘캐즘’ 돌파 방안을 제시했다.

지난 2003년 설립된 엠플러스는 중국에 수년 이상 앞서는 리튬이온 이차전지 국산화 기술력을 토대로 노칭과 스태킹, 탭 웰딩, 패키징, 디게싱 등 이차전지 조립공정 자동화 장비 제조공정 전체를 턴키로 공급 가능한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

엠플러스는 현재 이차전지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전기자동차 판매량 둔화 및 가격, 충전 시간, 주행거리 허들, 국가별 패권경쟁과 광물의 수직 계열화, 노조 이슈와 정치적 불확실성 등의 다양한 요인으로 현재 시장 캐즘 국면이 발생했다고 판단하고, 이를 돌파할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엠플러스는 우선 고객사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 현재 턴키로 공급가능한 조립공정은 물론 전극 공정이나 활성화 공정 등 이차전지 제조 전반을 아우르는 장비 개발, 납품 등을 위해 적극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특히 전극 공정 중 전극을 세로로 절단하는 슬리팅을 하며 동시에 노칭을 한다거나, 롤 프레스를 하면서 다른 공정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지는 등 공정과 공법이 복합화된 제조 장비에 대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엠플러스는 또한 현재 파우치형과 각형 리튬이온 배터리 조립 장비에만 국한하지 않고, 차세대 전지로 주목받는 리튬 메탈 배터리 및 전고체 배터리 등의 새로운 타입도 대응하고 있으며, 고객사명을 밝힐 수는 없지만 최근 다수의 고객사에 전고체 파이롯트 장비 수주 및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엠플러스는 연구개발 인력의 지속적인 해외 영업망 투입을 통해 고객사의 니즈에 맞춰 최적화된 폼팩터 제조 타입과 공정을 제안하고 이를 지속적인 장비 수주로 연결시키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사가 현재의 트랜드에 국한되지 않고 중장기 시장 상황과 수요를 예측해 시장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엠플러스는 R&D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도 이어나갈 방침이다. 현재 엠플러스는 매년 매출액의 1~4% 정도를 R&D 분야에 투자하고 있으며, 전체 임직원 중 60% 이상이 연구개발 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엠플러스는 2023년 12월 31일 현재 국내·외 78건의 특허를 등록했고 34건의 특허를 출원하고 있다.

엠플러스 관계자는 “캐즘은 일시적인 시장 정체 현상이고, 향후 몇 년안에 캐즘 국면이 끝나리라는 것은 배터리 업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전기차 기업들도 잘 알고 있다”며 “지금 상황은 전기차나 배터리 업계에서 ‘옥석가리기’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기술 개발과 해외 영업을 이어나가면 엠플러스의 진가가 발휘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