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 새로운 보안 운영체계 ‘포티OS 7.6’ 공개
포티넷, 새로운 보안 운영체계 ‘포티OS 7.6’ 공개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4.0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 업데이트 사항도 발표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포티넷이 새로운 보안 운영체계인 ‘포티OS 7.6’을 공개했다. 또 ‘포티넷 보안 패브릭’의 주요 업데이트 사항도 발표했다.

포티OS 7.6은 고객들이 전체 네트워크에서 리스크를 완화하고, 복잡성을 줄이며, 뛰어난 사용자 경험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포티OS 7.6의 새로운 기능은 다음과 같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 전반에서 향상된 기능 제공: 수백 개의 기능이 업데이트된 포티OS 7.6은 시큐어 SD-WAN, SASE, 제로-트러스트 네트워크 액세스, 자동화, 프로비저닝, 원격 브라우저 격리, 디지털 경험 모니터링 등의 부문에서 유연한 사용 옵션(SaaS 또는 PaaS)을 지원하며, 포티넷 보안 패브릭 전반에서 향상된 기능을 제공한다.

▪위협 분석 및 제품 배포를 위한 생성형 AI: 생성형AI 기능을 기반으로 신속한 위협 조사 및 해결을 지원하는 포티OS 7.6은 포티넷의 중앙 데이터 레이크, 포티애널라이저, 통합 관리 콘솔인 포티매니저에 기본적으로 포티AI(이전의 포티넷 어드바이저)를 통합한다.

이 같은 통합으로 위협 분석 및 대응을 향상시키고, 네트워크 및 보안 운영을 간소화할 수 있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 전반으로 포티AI를 확장함으로써 기업들은 필요한 기술을 손쉽게 채택하고, 의사결정의 속도를 높이며, 좀더 신속하게 사고를 탐지 및 해결할 수 있다.

▪네트워크 전반에서 포괄적인 데이터 보호 기능 구현: 포티넷 보안 패브릭 전반에서 중앙 집중식 데이터 보호를 구현함으로써 기업들은 완벽한 데이터 손실 방지(DLP) 전략을 채택하고 관리할 수 있다. 포티OS 7.6의 이러한 향상된 기능을 통해 하이브리드 네트워크 어디에서나 민감한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은 포티넷이 지난 20여 년간 플랫폼에 대한 비전과 유기적인 제품 개발 및 혁신에 끊임없이 집중한 결과물로서, 네트워크 방화벽, 유무선 LAN, SD-WAN, SASE, SIEM, 엔드포인트 보호 등 50개 이상의 엔터프라이즈급 제품과 서비스를 포괄한다. 이러한 광범위한 통합 제품 포트폴리오는 오픈 API 및 500개 이상의 써드파티 공급업체로 구성된 기술 제휴 파트너 에코시스템과 결합되어 고객들이 현재 구축한 환경을 기반으로 플랫폼을 도입하고, 고유한 요구사항에 가장 적합한 방식으로 포티넷 보안 패브릭을 활용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의 업데이트 사항은 다음과 같다.

▪포티넷 통합 에이전트에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 기능 추가: 포티넷 보안 패브릭의 통합 에이전트인 포티클라이언트에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EDR)이 통합되어 랜섬웨어 보호, 행동 기반 탐지, 자동화된 대응은 물론, 보다 심층적인 가시성과 제어, ZTNA 원격 액세스 등을 보장한다.

포티넷은 VPN, ZTNA, 엔드포인트 보호, EDR, DEM, 네트워크 액세스 제어, SASE를 포함하는 통합 에이전트를 제공해 고객들이 복잡한 환경 전반에서 에이전트 수를 줄이고, 관리를 간소화하도록 지원한다.

▪사이버 기술 부재를 극복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생성형 AI 외에 포티애널라이저는 보다 광범위한 데이터 수집과 자동화된 플레이북을 제공해 보안 운영(SecOps)의 도입과 확장을 간소화하는 SIEM/SOAR 서비스 옵션을 제공한다.

포티넷은 이미 서비스형 SOC를 통해 보안 운영을 지원하고 있으며, 네트워크 운영 팀을 지원하기 위한 매니지드 포티게이트 서비스를 추가했다. 특히, 이들 서비스는 파트너들이 기술 부재 문제를 극복하고 고객들이 디지털 전환을 간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