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뱅크 ‘아이컴’, ”AI 기술 역량으로 기업과 고객의 소통 극대화에 중점“
인포뱅크 ‘아이컴’, ”AI 기술 역량으로 기업과 고객의 소통 극대화에 중점“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4.04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고객 소통의 터닝포인트' 슬로건 내세워, 기존 솔루션에 AI 기술 접목해 ‘AICC’ 등 사업 영역 확대 예정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인포뱅크의 메시지사업부인 아이메시지가 ‘아이컴(iComm)’으로 명칭을 바꾸고 AI 기술을 업무 전반에 적용하는 사업에 본격 나선다.

인포뱅크의 독립 사업부 중 하나인 아이컴은 AI 기반 B2B 전문 커뮤니케이션 사업부로, 기업과 고객 간 커뮤니케이션의 질을 향상시켜주는 B2B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이컴은 '인포뱅크를 만나면 기업의 터닝포인트가 됩니다. 기업-고객 소통의 터닝포인트'라는 슬로건으로 기업들이 고객과의 상호작용을 보다 효율적이고 생산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역량을 적극적으로 제공한다.

인포뱅크는 ”이번 전환은 단순한 브랜드 변경 이상의 의미를 지니며,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는 기술적 발전과 서비스 개선을 향한 중대한 발걸음을 상징한다. 아이컴은 AI가 접목된 기술 역량을 통해 고객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기업과 고객 간의 소통을 더욱 원활하게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컴은 지난해 11월 수주한 NH농협은행의 통합 메시징 솔루션(UMS) 플랫폼 고도화 사업을 통해 기존의 복잡한 메시징 운영 시스템을 보다 효율적, 안정적으로 운영 가능한 UMS 플랫폼을 구축 중이다. 아이컴은 이를 시작으로 어떤 업종에서나 도입 가능한 표준화된 UMS 플랫폼으로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과거 구축했던 챗봇을 생성형 AI로 업그레이드해 유지보수 업무를 단순화한다. 이러한 챗봇, 채팅상담 시스템 구축 노하우를 기반으로 ‘AI컨택센터(AICC)' 등으로 사업 영역도 확대한다.

아이컴 사업부의 홍승표 대표는 “AI 기술의 발전은 고객 서비스 분야에서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며, “아이컴은 이러한 변화의 최전선에서 기업들이 고객과의 소통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며 특히 수평적이면서도 빠르게 움직이는 조직 문화를 구축해 활발하게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