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AI] 뷰노, 급성심근경색 탐지 AI 의료기기 식약처 허가 획득
[의료 AI] 뷰노, 급성심근경색 탐지 AI 의료기기 식약처 허가 획득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5.09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노메드 딥ECG AMI’, 심전도 데이터를 AI로 분석해 급성심근경색 탐지
AI 기반 급성심근경색 탐지 소프트웨어 ‘뷰노메드 딥ECG AMI’ 운영화면
AI 기반 급성심근경색 탐지 소프트웨어 ‘뷰노메드 딥ECG AMI’ 운영화면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뷰노는 AI 기반 급성심근경색 탐지 소프트웨어 ‘뷰노메드 딥ECG AMI’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뷰노메드 딥ECG AMI’는 AI를 기반으로 심전도 데이터를 분석해 급성심근경색을 탐지하는 소프트웨어형 의료기기다. 지난 2021년 식약처로부터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뷰노의 AI 기반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 ‘뷰노메드 딥ECG’의 질환별 세부 모델 중 하나다.

급성심근경색(AMI)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갑자기 막혀 심장이 정상적으로 동작하지 못하는 질병으로, 돌연사의 대표적 원인 중 하나다. 그만큼 조기 발견 및 대처가 매우 중요하며, 발병 후 빠른 시간 내 혈관 재관류 시술을 통해 막힌 혈관을 다시 개통해야 생존율을 높이고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급성심근경색은 심전도 데이터에서 ST분절의 상승 여부 유무에 따라 ST분절 상승 심근경색(STEMI)과 ST분절 비상승 심근경색(NSTEMI)으로 나뉜다. ST분절 상승 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완전히 닫혀 심한 가슴통증 등 증상이 나타난다. ST분절 비상승 심근경색은 관상동맥의 부분적 폐쇄로 여러 증상을 동반하는데, 심전도 데이터 상 뚜렷한 특징을 보이지 않아 전문의의 판독으로도 검출하기 어렵다는 것이 특징이다.

‘뷰노메드 딥ECG AMI’는 심전도 데이터를 분석해 ST분절 상승 심근경색과 ST분절 비상승 심근경색을 모두 높은 정확도로 탐지하고, 급성심근경색의 유무를 알려준다. 급성심근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입증했다. 해당 제품은 병원에서 빠른 조치가 필요한 응급환자 조기 선별에 기여하고 골든타임 내 환자의 예후를 개선하는 데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뷰노는 앞으로 가정용 심전도 측정 의료기기 ‘하티브 P30’과 ‘뷰노메드 딥ECG AMI’를 연동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환자가 일상에서도 급성심근경색을 탐지하고 조기에 적절한 의료 행위를 받을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더 나아가 의료 접근성이 낮고 의료인력이 부족한 의료 취약 지역에서 환자의 안전을 지키고 지역 의료 격차를 줄이는 도구로 활용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