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해진 GIO, “각 지역의 문화와 가치 존중하는 책임감있는 다양한 AI 모델 등장해야”
네이버 이해진 GIO, “각 지역의 문화와 가치 존중하는 책임감있는 다양한 AI 모델 등장해야”
  • 정현석 기자
  • 승인 2024.05.2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AI 서울 정상회의’ 정상 세션에서 발표

[디지털경제뉴스 정현석 기자] “AI 시대에서 보다 안전한 AI를 위해서는 각 지역의 문화, 가치를 존중하는 책임감있는 다양한 AI 모델들의 등장이 필요하다.”

네이버 이해진 GIO가 21일 ‘AI 서울 정상회의(AI Seoul Summit)’의 각 국가 정상, 국제기구, 주요 AI 기업 대표들이 참가한 정상 세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해진 GIO는 ‘과거를 지배하는 자는 미래를 지배한다: 현재를 지배하는 자는 과거를 지배한다’는 소설 구절을 인용하며, “극소수 AI가 현재를 지배하게 되면 과거 역사, 문화에 대한 인식은 해당 AI의 답으로만 이뤄지게 되고, 결국 미래까지 해당 AI가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관점에서, 다양한 시각들이 보여지고 각 지역의 문화적, 환경적 맥락을 이해하는 다양한 AI 모델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역사에는 다양한 시각이 존재한다”며 “다양한 AI 모델로 각국의 문화 등 다양성을 지킬 수 있고, 어린이들, 청소년들도 제대로 된 역사관, 시각을 가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해진 GIO는 “네이버는 다양성을 통해 연결이 더 큰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술과 서비스를 실현해왔고, AI 윤리 준칙 발표에 이어 보다 구체화된 AI 안전 실행 프레임워크인 ‘네이버 AI 세이프티 프레임워크’를 6월에 공개할 예정”이라며, “네이버는 각 지역의 문화와 가치를 존중하고 이해하며 책임감 있는 다양한 AI 모델들이 나와 많은 글로벌 국가들이 자체 소버린 AI를 확보할 수 있도록 어떤 형태든 기술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AI 서울 정상회의는 5월 21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되며, 전세계 국가 정상, 국제기구, 세계적인 AI 기술 기업의 대표 등이 참여해 AI의 안전성을 강화하면서도 혁신을 촉진하고 포용과 상생을 도모하는 AI 발전방안에 대해 포괄적인 논의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