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2023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표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2023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표
  • 차수상 기자
  • 승인 2024.07.0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내 전력 소비량의 100%를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조달, 전 세계 신재생 에너지 사용 비율 70%로 끌어올려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2023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출처=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2023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출처=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디지털경제뉴스 차수상 기자]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2023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 한 해 어플라이드의 탄소 배출량 감축 노력과 반도체 업계 지속가능성 증진을 위한 고객과의 협업 성과를 담았다.

IoT와 AI의 확산으로 반도체 업계는 2020년대 말까지 두 배에 달하는 수익 창출 기회가 예상되지만 같은 기간 반도체 업계 탄소 발자국은 네 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어플라이드는 이 같은 불균형 해소를 위해 자사와 반도체 업계의 탄소 배출량 감축 공동 협력 방안인 ‘넷제로 2040 플레이북’을 개발했다.

어플라이드는 2023년에도 미국 내 전력 소비량의 100%를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조달하고, 전 세계 신재생 에너지 사용 비율을 70%로 끌어올렸다. 미국 텍사스 오스틴 물류 서비스 센터에서는 텍사스 중부 최대 규모인 옥상 태양광 패널을 시운전했다. 예상 연간 전력 생산량은 820만kWh로 1100여 가구에 전력을 충분히 공급할 양이다.

어플라이드의 2030 스콥 1, 2, 3 탄소 배출 감축목표는 SBTi(과학 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 인증을 획득했다. 어플라이드는 주요 고객, 공급업체,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해 반도체 산업의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새로운 파트너십 프로그램 ‘카탈라이즈’의 첫 번째 기업 스폰서로서 다른 기업들과 함께 전 세계 반도체 가치 사슬 전반에서 신재생 에너지 접근성을 크게 높이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어플라이드는 반도체 업계 탈탄소화를 위한 범 세계적 노력의 하나로 출범한 ‘반도체 기후 컨소시엄’의 창립 회원이자 이사회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게리 디커슨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회장 겸 CEO는 “기술 발전으로 세상은 전례 없는 속도로 변화함에 따라 반도체 산업은 글로벌 반도체 생산량을 크게 늘리는 동시에 넷제로 달성 방안도 모색해야 한다”며 “이는 단일 기업이나 국가가 단독으로 해결할 수 없는 복잡한 과제다. 어플라이드는 혁신 솔루션을 개발하고 배포하며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