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국내 기관·기업 양자보안 적용 통신망 기준점 제시
LG유플러스, 국내 기관·기업 양자보안 적용 통신망 기준점 제시
  • 김달 기자
  • 승인 2024.07.0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IA와 공동 제안한 양자내성암호 적용 방안과 프레임워크, TTA 표준으로 채택
LG유플러스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공동으로 제안한 광전송망 양자내성암호(PQC) 적용방안에 대한 표준안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표준으로 채택됐다. 출처=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공동으로 제안한 광전송망 양자내성암호(PQC) 적용방안에 대한 표준안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표준으로 채택됐다. 출처=LG유플러스

[디지털경제뉴스 김달 기자] LG유플러스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공동으로 제안한 광전송망 양자내성암호(PQC) 적용방안에 대한 표준안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표준으로 최종 채택됐다고 밝혔다.

양자내성암호는 수학적 난제를 이용해 양자컴퓨터의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안전한 암호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양자컴퓨터의 보급에 앞서 상용망에 강력한 보안체계를 갖추고 관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사업, 기업용 양자내성암호 적용 전용회선 상품 출시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해왔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는 양자보안 생태계가 활성화되고, TTA가 양자통신 관련 표준화 제정을 위한 프로젝트그룹을 운영함에 따라 NIA와 함께 표준 제정 작업을 주도해왔다.

이번에 LG유플러스가 획득한 표준은 광종단장치(OTN), 광통신장비(ROADM) 등으로 구성하는 광전송망에서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해 보안을 강화하는 기술적 방안과 고려사항, 활용사례를 포함하고 있다. 향후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한 광전송망을 도입하고자 하는 국내 기관, 기업이 양자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안전한 통신망을 구축하기 위해 LG유플러스가 제시한 광전송망 프레임워크과 적용 방안을 참고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양자암호통신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표준은 특히 양자내성암호가 적용된 통신장비에 대한 국내 첫 단체표준이라는 점에서 양자보안 시대에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표준 획득에 앞서 지난 4월 LG유플러스는 양자내성암호가 적용된 광통신장비(ROADM)의 TTA 보안기능시험에서 10G/100G 암호화 카드에 대한 보안기능확인서를 획득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공공기관, 금융기관, 글로벌 기업의 양자보안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NIA는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한 광전송망에 대한 이번 표준을 올해 구축하는 개방형 양자 테스트베드에 적용할 예정으로, 양자암호통신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TTA는 글로벌 양자시장 표준화를 선도하기 위해 한국 주도의 글로벌 사실표준화기구인 QINSA(Quantum INformation Standard Association)를 올해 하반기 출범할 예정이며, LG유플러스도 시장 선도를 위해 협의체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네트워크기술그룹장 노성주 상무는 “이번 표준 획득을 통해 LG유플러스가 명실상부한 양자내성암호를 기반으로 한 양자보안 선두기업으로 인정받았다고 생각한다”며, “더 많은 고객이 빠르게 차세대 보안체계를 구축하도록 신기술 도입과 사례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