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맞춤형 유전상담 AI 챗봇 서비스 ‘젠톡AI’ 베타 오픈
마크로젠, 맞춤형 유전상담 AI 챗봇 서비스 ‘젠톡AI’ 베타 오픈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7.01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전정보 기반 건강관리 플랫폼 ‘젠톡’에 생성형 AI 탑재, 개인별 유전자검사 분석 데이터 입력을 자동으로 처리해 분석 결과 요약
오픈AI의 챗GPT를 기반으로 한 젠톡AI는 개인별 유전자검사 분석 데이터 입력을 자동으로 처리해 분석 결과를 요약해준다. 출처=마크로젠
오픈AI의 챗GPT를 기반으로 한 젠톡AI는 개인별 유전자검사 분석 데이터 입력을 자동으로 처리해 분석 결과를 요약해준다. 출처=마크로젠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마크로젠이 유전정보 기반 건강관리 플랫폼 ‘젠톡’에 생성형 AI를 탑재, 맞춤형 유전상담 AI 챗봇 서비스 ‘젠톡AI’를 베타 오픈했다.

오픈AI의 챗GPT(GPT-4o)를 기반으로 한 젠톡AI는 개인별 유전자검사 분석 데이터 입력을 자동으로 처리해 분석 결과를 요약해준다. 사용자는 비만, 탈모, 영양소, 식습관, 운동, 수면 패턴, 피부 특성 등 129가지 검사항목과 연계해 어떻게 생활습관을 개선할 수 있는지, 맞춤 식단/운동 등 건강관리법에 대한 세부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사용자 개개인의 질문에 맞춤형 상담을 제공해 사용자는 200장에 달하는 분석 결과를 일일이 확인하지 않아도 궁금한 사항을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젠톡AI는 검색증강기법(RAG)을 통해 AI 상담 서비스의 정확도와 신뢰성을 높였다. RAG는 생성형 AI인 챗GPT와 같은 대형언어모델(LLM)이 사용자의 질문에 대답하기 전에 특정 데이터베이스에서 정보를 검색하고 이를 LLM에 적용시켜 보다 정확한 답변을 생성하는 기술이다.

젠톡은 유전자검사와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 검사를 통해 타고난 나의 특성과 현재 미생물 균형 상태를 알고, 분석 결과를 지속 모니터링해 맞춤 건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돕는 마크로젠의 개인 건강관리 플랫폼이다. 작년 6월 출시된 이후 개개인에게 필요한 건강관리 가이드를 제공해 이용자들 사이에서 '몸BTI' 열풍을 주도하며 건강관리 부문의 대표 초개인화 서비스로 발돋움했다.

한편, 마크로젠은 회사 내부적으로도 전사 AI 기업문화 안착으로 고객 서비스를 혁신하고 업무의 전문성,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앞서 박현석 이화여대 인공지능대학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했고, 자체 생성형 AI 도입 및 업무 재편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