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싹, 창립 32주년 맞아 ‘AI·클라우드 에이스 기업’으로 도약 선언
한싹, 창립 32주년 맞아 ‘AI·클라우드 에이스 기업’으로 도약 선언
  • 정현석 기자
  • 승인 2024.07.0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비전 담은 'ACE 전략' 발표, 연구개발에 연간 매출액 16% 투입

[디지털경제뉴스 정현석 기자] 한싹은 창립 32주년을 맞아 ‘AI·클라우드 에이스 기업’으로의 도약을 공식 선언하고, 미래 비전을 담은 'ACE 전략'을 공개했다.

이주도 한싹 대표는 “한싹은 이제 정보보안을 넘어 AI와 클라우드 분야의 에이스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ACE 전략을 통해 단순히 기술적 전환에 그치지 않고, 회사 전반의 사업 구조와 문화를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새로운 미래를 향한 의지를 표명했다.

'ACE 전략'은 인공지능(AI), 클라우드(Cloud), 확장(Expand)을 핵심 키워드로 삼아, 기존 보안 사업 역량을 향상시키고, AI와 클라우드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신사업 및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근본적인 내부 체질개선 ▲분야별 기술 경쟁력 강화 ▲차별화된 고객 맞춤형 서비스 및 통합 플랫폼 개발 ▲M&A와 파트너십 확대 ▲글로벌 시장 진출 등을 적극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내부 인력과 업무방식, 개발 분야를 AI와 클라우드 중심으로 전환하고, 연구개발 투자를 대폭 확대해 각 분야별 기술 경쟁력을 강화한다. 또한,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업무를 지능화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업체와의 인수합병 및 협약을 추진해 시장 경쟁력을 한층 높인다. 그리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동남아 및 중남미 등지의 보안 전문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클라우드 구독형 보안 서비스(SECaaS)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한싹은 이미 4년 전부터 AI와 클라우드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왔다. 연간 매출액의 16%를 연구개발비로 투자하며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그 결과, 보안 사업에서는 올해 상반기에만 국방망 보안통제 시스템 '시큐어게이트 CDS'와 시스템 접근제어 '패스가드 AM' 등 신제품 2종을 출시해 가시적인 성과를 보였다. 하반기에는 차세대 망간자료전송 솔루션과 OT 보안에 필수적인 일방향 전송 솔루션, 암호화된 트래픽 해독 기술인 SSL 가시화를 선보이며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계획이다.

AI 분야에서는 올해 신설한 AI 융합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신사업을 추진 중이다. AI 보안, 재난·안전, 교육·행정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융합형 AI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어디든 유연하게 적용 가능한 경량화언어모델(sLLM)로 차별화된 AI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싹은 클라우드 분야에서도 기존 솔루션을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하고, 모든 클라우드 환경에서 지원되도록 고도화하고 있다. 실제로, 망간자료전송 제품 중 메일연계 솔루션은 AWS, MS365 등 국내외 클라우드 환경에서 메일 서비스의 보안 강화를 위한 API 연동을 지원한다.

이주도 대표는 "지난 32년은 끊임없는 도전과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며 혁신을 추구한 성공의 역사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AI와 클라우드 시대의 기술 주도권을 확보하고, 또 다른 성공스토리를 써 나가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