빔모빌리티, 2024년 상반기 퍼스널모빌리티 이용 데이터 공개
빔모빌리티, 2024년 상반기 퍼스널모빌리티 이용 데이터 공개
  • 차수상 기자
  • 승인 2024.07.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빔모빌리티 이용량 매년 증가세…2024년 2분기 이용량 68%, 이용거리 37% 증가

[디지털경제뉴스 차수상 기자] 빔모빌리티가 2024년 상반기 퍼스널모빌리티(PM) 이용 데이터를 발표했다.

빔모빌리티의 PM 이용량은 국내 사업 진출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24년 2분기 동킥보드 이용량은 직전 분기 대비 약 68% 증가하는 등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이 같은 증가 추세는 이용량 뿐만 아니라 이동 거리에서도 나타났으며, 같은 기간 총 이동 거리도 약 37% 증가했다. 이는 운영 데이터 분석, 효율화 등으로 신규 사용자들의 유입과 함께 이용자 수가 증가한 것은 물론, 사용 빈도 역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림>빔모빌리티 2024 상반기 PM 이용 데이터

출처: 빔모빌리티
출처: 빔모빌리티

퍼스트 라스트 마일 역할에 대한 PM의 효용성이 검증되면서, 대중교통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수도권 외곽 및 지방 지역에서의 올 상반기 이용량도 두드러진 성장을 보였다.

빔모빌리티의 이용량 데이터에 따르면, 안산, 하남, 위례, 부천, 부평 등의 수도권 외곽 도시에서의 빔모빌리티 전동킥보드 이용량이 급증했다. 안산시의 경우, 2024년 상반기 전동킥보드 이용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4배 넘게 증가하며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하남과 위례 지역에서도 같은 기간 동안 약 2.7배, 부천과 부평 지역에서도 약 2배 가까이 전동킥보드 이용량이 증가했다.

지방 광역시에서는 대전과 대구가 두드러진 성장을 보였다. 대전에서는 2024년 상반기 이용량이 60% 증가했으며, 대구에서도 43%의 이용량 증가를 기록했다. 이러한 높은 성장세는 전동킥보드 안전문화 구축을 위한 캠페인과 지역사회와의 협력, 도시별 이용량 데이터 분석을 통한 효율적인 전동킥보드 재배치 등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밖에 전동킥보드를 출퇴근 교통수단으로 활용하는 이용자 비율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빔모빌리티 2024 상반기 이용 데이터에 따르면, 출근 시간대 오전 8시부터 9시까지의 빔모빌리티 전동킥보드 이용량은 평균 시간 대비 약 4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빔모빌리티 관계자는 "수도권 외곽 도시에서의 이용량이 크게 증가한 것은 전동킥보드가 퍼스트-라스트 마일 교통수단으로써 출퇴근 시간 단축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수도권뿐만 아니라 외곽 지역 및 지방 소도시에도 PM의 퍼스트-라스트 마일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