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피닉스컨택트의 자동화 제품군에 자동화 솔루션 ‘EAE’ 배포
슈나이더 일렉트릭, 피닉스컨택트의 자동화 제품군에 자동화 솔루션 ‘EAE’ 배포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7.0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 이상의 PLCnext 컨트롤러에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배포, 자유롭게 PLCnext 컨트롤러 잠금 해제
피닉스컨택트의 자동화 제품군인 ‘PLCnext 테크놀로지’에 도입된 EAE를 통해 사용자들은 하나 이상의 PLCnext 컨트롤러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할 수 있다. 출처=슈나이더 일렉트릭
피닉스컨택트의 자동화 제품군인 ‘PLCnext 테크놀로지’에 도입된 EAE를 통해 사용자들은 하나 이상의 PLCnext 컨트롤러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할 수 있다. 출처=슈나이더 일렉트릭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독일계 글로벌 기술 기업인 피닉스컨택트의 자동화 제품군에 개방형 자동화 솔루션인 EAE(EcoStruxure Automation Expert)를 배포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AE는 UAO 런타임 엔진을 기반으로 한 개방형 자동화 솔루션으로, 자동화 소프트웨어를 하드웨어에서 분리하고 여러 자동화 공급 업체의 제안을 원활하게 통합하도록 설계되어 높은 유연성과 민첩성, 간편함을 제공한다.

사용자들은 피닉스컨택트의 자동화 제품군인 ‘PLCnext 테크놀로지’에 도입된 EAE를 통해 하나 이상의 PLCnext 컨트롤러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할 수 있다. 또한 UAO 런타임 엔진을 사용해 자유롭게 PLCnext 컨트롤러를 잠금 해제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피닉스컨택트는 개방형 자동화를 실현하기 위한 비영리 조직인 유니버셜 오토메이션 협회(UAO)의 회원사로, 동일한 런타임 기술인 UAO 런타임 엔진을 공유하고 있다. 간단한 애플리케이션 이식성과 상호 운용성을 통해 새로운 수준의 엔지니어링 및 유지 관리 효율성을 제공한다.

UAO 런타임 엔진은 IEC61499 표준을 기반으로, 하드웨어와 완전히 독립적인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생성 및 실행한다. 이는 소프트웨어 자동화를 새롭게 정의하는 것으로, 폐쇄적이고 독점적인 자동화 플랫폼에 얽매이지 않고 인더스트리 4.0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차세대 자동화 솔루션 인큐베이터 부문 수석 부사장인 파브리스 자돗은 “피닉스컨택트의 PLCnext 테크놀로지에 EAE를 배포한 것은 다양한 시스템에서 개방적인 자동화 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고,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세계에서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전 세계의 어떤 기업도 단독적으로 인더스트리 4.0의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 이번 EAE 솔루션의 배포는 개방형 아키텍처와 협력하는 확장된 파트너 생태계가 산업 운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