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아이앤씨, 패션기업 ‘데상트코리아’ 차세대 시스템 구축한다
신세계아이앤씨, 패션기업 ‘데상트코리아’ 차세대 시스템 구축한다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7.11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RP·PDM·SCM 등 주요 시스템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표준 개발 플랫폼 활용해 개발 소요기간 단축하고 보안성·안정성 향상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신세계아이앤씨가 패션기업 데상트코리아의 차세대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한다.

데상트코리아는 데상트(DESCENTE), 엄브로(Umbro), 르꼬끄스포르티브(Le Coq Sportif) 등 다양한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를 보유한 패션기업으로 미래지향적인 인프라 기반 시스템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신세계아이앤씨가 구축하는 데상트코리아 차세대 시스템 프로젝트는 전사적 자원 관리(ERP)부터 제품 데이터 관리(PDM), 공급망 관리(SCM) 등 주요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하는 것이 골자이다. 안정성과 유연성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시스템의 데이터 정확도를 높여 임직원의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또 오픈소스 기반으로 구축한 프레임워크형 표준 개발 플랫폼을 활용해 기존 구축 프로젝트 대비 개발 소요기간을 20% 단축하고, 표준 인터페이스와 통합 모니터링 체계를 구현해 보안성과 안정성을 높인다.

신세계아이앤씨는 리테일테크 기반의 시스템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성통상, 네파, 크레텍책임, E1 등 국내 주요 기업의 커머스 및 차세대 시스템 등 대규모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바 있다.

선철 신세계아이앤씨 SI담당은 “이번 프로젝트는 데상트코리아의 업무효율성을 높이고, 미래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안정적이고 유연한 미래지향적 아키텍처 기반의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며 “신세계아이앤씨의 리테일테크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성공적인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해 데상트코리아가 글로벌 리딩 패션기업으로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