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미디어, ‘2021 인터넷 이용자 조사’ 결과 발표
나스미디어, ‘2021 인터넷 이용자 조사’ 결과 발표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1.04.14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 검색은 네이버 1위…중장년층 유튜브를 검색 채널로 활용
정보 검색 이용 채널
정보 검색 이용 채널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나스미디어가 국내 PC,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의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한 ‘2021 인터넷 이용자 조사(NPR)’ 결과를 발표했다.

작년 조사 결과 대비 가장 큰 변화는 저녁 6시 이후 및 주말 시간 인터넷 사용 비중이 작년 대비 상승한 것이다. 저녁 6시 이후 인터넷을 사용한다는 응답이 평균 7%P, 주말 인터넷 사용시간은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퇴근 이후 집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는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주말 역시 외출이 어려워져 인터넷 사용 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세부적인 플랫폼 사용 현황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보 검색 서비스 순위는 네이버(88.1%), 유튜브(57.4%), 구글(48.6%)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네이버는 전 연령대에서 80%이상의 사용률을 보이며 여전히 생활정보, 정치, 경제, 제품리뷰 등 다양한 분야의 검색이 이뤄지는 핵심 채널로 분석됐다.

또한, 유튜브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유튜브에서도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처럼 여러 분야를 망라한 정보 탐색이 이뤄졌으며, 특정 연령만 유튜브에서 정보를 검색했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40대~60대도 2명 중 1명은 유튜브를 통해 정보를 검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유튜브는 이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검색 채널로도 자리 매김 했고 검색 정보 종류의 경계도 허물어진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동영상 시청 채널은 유튜브가 압도적인 사용자 비율(91.8%)로 1위 자리를 지켰다. 그 다음으로는 넷플릭스(46.1%)가 작년보다 1단계 상승한 2위를 기록했고 네이버(31.5%), 인스타그램(31.2%) 순으로 집계됐다. 유튜브를 제외하면 유료 서비스는 넷플릭스, 무료 서비스는 네이버가 주요 동영상 시청 서비스임이 확인됐다.

이러한 네이버·유튜브의 높은 사용 빈도는 온라인 구매 활동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NPR 조사에서 온라인 쇼핑 구매자의 76.7%가 오픈마켓(통신판매중개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네이버는 통신판매중개로 쇼핑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유튜브는 영상 피드와 영상 하단 광고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쇼핑 서비스를 제공한다. 영상 시청 중 상품 구매나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페이지로 바로 연결되도록 환경이 구성됐다.

나스미디어 인터넷 이용자 조사는 국내 PC와 모바일 동시 이용자를 대상으로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하는 조사로, 2004년부터 연 1회씩 실시되고 있다. 올해는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