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헬스케어,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HB엘라이자’ 수출허가 획득
한컴헬스케어,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HB엘라이자’ 수출허가 획득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4.2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회사의 제품과 비교해 동등 이상 성능 확보, 해외 진출 교두보 마련
한컴헬스케어의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HB엘라이자’가 수출허가를 획득했다.
한컴헬스케어의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HB엘라이자’가 수출허가를 획득했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한컴헬스케어는 진단전문 바이오 벤처기업인 에이치비헬스케어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HBelisa SARS-CoV-2 Neutralizing Antibody Detection Kit’(HB엘라이자)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한컴헬스케어는 앞서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을 받은데 이어 수출용 허가도 획득함에 따라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HB엘라이자’는 코로나19의 중화항체 생성 여부를 신속하게 검출할 수 있는 ELISA(엘라이자:효소면역법) 방식의 진단키트로, 백신 접종 이후 항체 생성 여부와 진단 면역 형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역학조사에서 사용될 전망이다.

기존 중화항체 표준검사법인 PRNT(플라크억제시험법) 방식은 까다로운 수준의 실험실과 전문인력이 반드시 필요하고 진단에만 3~5일이 소요되는 반면, ‘HB엘라이자‘는 소량의 혈액채취만으로도 검사할 수 있고, 진단 시간도 90분 이내로 대폭 단축시키면서 민감도와 특이도는 95% 이상 확보했다. 또한 90개의 샘플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고, 바이러스를 비율과 수치로 정량화하여 분석할 수 있다.

김경탁 에이치비헬스케어 대표는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세계 각국에서 이미 제품에 대한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라며, ”글로벌 회사의 제품과 비교해도 동등 이상의 성능을 확보한 만큼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오병진 한컴헬스케어 대표는 ”제품 개발 후 연구용으로 평가를 진행해왔으며, 이번 수출용 허가를 통해 해외 매출까지도 기대하고 있다“라며 ”지속적인 제품 개발을 통해 진단키트 분야의 새로운 파이프라인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