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의료원, 뉴타닉스 HCI 기반으로 통합 병원정보시스템 구축
동국대의료원, 뉴타닉스 HCI 기반으로 통합 병원정보시스템 구축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4.2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병원의 모든 인프라·애플리케이션,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
약 80개의 운영시스템 및 140개의 워크로드 손쉽게 유지보수 및 업데이트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뉴타닉스는 동국대학교의료원이 뉴타닉스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HCI)를 기반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에 데이터 중심의 통합 병원정보시스템(HIS)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동국대의료원은 일산병원, 일산한방병원, 경주병원, 경주한방병원, 분당한방병원 등 산하 5개 병원을 두고 있다. 동국대일산병원은 26개 진료과와 1,000개의 병상을 보유한 종합병원으로, 종이 없는 ‘페이퍼리스’ 디지털 병원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의학과 한의학이 공존하는 차별화된 협진 시스템을 갖춘 점이 특징이다.

기존 IT 인프라 및 시스템의 노후화로 인해 관리, 유지보수 및 업그레이드에 어려움을 겪던 동국대의료원은 노후화된 전산장비를 교체하고 관리 시스템을 통합하기 위해 데이터 중심의 차세대 HIS인 ‘베스트케어 2.0(BESTCare 2.0)’을 도입했다.

새로운 HIS는 혈액검사, 검사결과, 진료기록 등 의료 기록을 포함한 환자 데이터를 통합해 의료와 연구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며, 정부 정책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베스트케어 2.0을 도입한 후 동국대의료원은 일산병원의 모든 인프라, 워크로드, 애플리케이션을 뉴타닉스 기반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해 노후화된 인프라를 교체했다. 통합된 IT 자원과 중앙 집중화된 데이터를 통해 각 병원에 분산됐던 의료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각 병원의 의료진 간의 협업을 촉진해 더욱 향상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동국대의료원은 향후 전국 5개 병원의 통합 HIS를 구축할 계획이다.

동국대의료원은 뉴타닉스 기술 기반의 HIS를 구축함으로서 다음과 같은 효과를 얻었다.

◾기존에 각 진료과별 개별 서버 단위로 관리되던 전자의무기록(EMR), 진단 및 모니터링 장비,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등 각종 워크로드 성능을 기존 대비 약 50% 높였다. 환자진료정보 처리 뿐 아니라 용량이 큰 영상 및 이미지 데이터를 원활하게 보관하고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생명 윤리 및 안전을 위한 정부 규제를 준수하고, 안전한 백업을 위한 서버 이중화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신규 서비스를 신속하게 추가할 수 있어 HIS를 더욱 강화하고, 궁극적으로 진단 정확도와 환자 안전, 의료 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

◾모든 병원에서 관리하는 약 80개 운영시스템(OS)과 약 140개의 워크로드 등을 손쉽게 유지보수, 업데이트 할 수 있게 됐다.

◾유지보수 비용을 약 30% 이상, IT 자원 및 관리 비용을 약 30%, 상면 사용률을 약 50% 절감했다.

동국대학교의료원(일산) 의료정보팀 박수혁 대리는 “동국대의료원은 진단서, 차트, 환자 데이터 등을 디지털화 해 데이터 중심의 의료원으로 도약하고자 뉴타닉스의 HCI를 기반으로 HIS를 구축했다”라며 “HCI 기반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에서 IT인프라를 효율적으로 통합 관리함에 따라 시스템 관리에 투입되던 시간과 자원을 상당히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환자와 의료인을 위한 데이터 수집, 분류 및 분석에 집중할 수 있어 전반적인 의료 서비스 개선에 더욱 더 힘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