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인천 남동구보건소-가천대학교, 업무협약 체결
LG유플러스-인천 남동구보건소-가천대학교, 업무협약 체결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1.05.06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 거주 고령인구 대상 ICT 활용 비대면 사회서비스 개발
LG유플러스는 인천 남동구보건소, 가천대학교와 인천 남동구에 거주하는 고령인구를 대상으로 ICT를 활용한 비대면 사회서비스를 개발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박은영 가천대학교 간호대학장,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박종욱 LG유플러스 CSO 전무
LG유플러스는 인천 남동구보건소, 가천대학교와 인천 남동구에 거주하는 고령인구를 대상으로 ICT를 활용한 비대면 사회서비스를 개발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박은영 가천대학교 간호대학장,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박종욱 LG유플러스 CSO 전무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LG유플러스는 인천 남동구보건소, 가천대학교와 인천 남동구에 거주하는 고령인구를 대상으로 ICT를 활용한 비대면 사회서비스를 개발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이번 사업은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한 ‘통합 돌봄’ 서비스를 개발하는 게 목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돌봄 공백이 발생할 수 있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시니어 방문케어 서비스, 치매(인지저하증) 케어센터 등을 비대면 사회서비스를 만들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2023년까지 인천 남동구 보건소, 가천대학교와 함께 연구개발(R&D) 과제를 수행한다. 그동안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만성질환, 인지저하증, 독거노인 등 그룹을 나눠 대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왔지만, 방문 또는 센터 시설 내에서 돌봄 서비스 방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작년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상황에서 방역수칙을 지키며 예전과 같이 진행하기가 어려워졌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비대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통합관리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개발하는 사회서비스는 모든 고령인구를 대상으로 한 통합 돌봄 서비스라는 점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인천 남동구에 ‘헬스케어 플랫폼’을 제공하고, 가천대는 학문적 연구를 통한 콘텐츠 개발을 수행한다.

헬스케어 플랫폼이란 고령인구의 건강상태와 돌봄 콘텐츠의 효과성을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 플랫폼이다.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하고 인사이트를 얻어 새로운 돌봄 콘텐츠를 만드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인천 남동구 보건소와 연계해 ▲건강·안전·안심 ▲여가·돌봄 ▲수면·정서 ▲치매 등 4가지 영역에서 IoT 기기를 통한 사용자 모니터링과 비대면 중재 서비스 등을 통합 제공한다.

ICT를 활용하는 사례는 다양하다. 침대에 레이더 센서를 달아 낙상사고가 발생하면 즉시 보건소에 응급호출을 할 수 있고, 고령인구의 인지력을 촉진하기 위해 게임·오디오북·힐링사운드 등 시니어 특화 콘텐츠를 제공해 우울감, 외로움 지수 등을 관리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과제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플랫폼의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B2G2C 사업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1년 차인 올해는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고, 2년 차에는 시범운영, 3년 차에는 사업의 효과를 검증하고 전국으로 비대면 사회서비스를 확산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신규사업추진담당 손지윤 상무는 “돌봄이 필요한 고령인구에게 기존의 대면서비스보다 나은 비대면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자립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하고 사업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인지재활 프로그램 전문기업인 엠쓰리솔루션과 인지저하증 예방·관리솔루션 개발에 협력하고, 테라젠바이오와 유전체·장내 미생물 검사 등 특화서비스를 활용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