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유비온, AR·VR 기반 스마트 학습환경 구현 MOU 체결
PTC-유비온, AR·VR 기반 스마트 학습환경 구현 MOU 체결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5.13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비온의 온라인 학습 플랫폼에 PTC의 AR 기술 적용한 교육 캠퍼스 설립
PTC와 유비온이 13일 전략적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PTC코리아 김상건 전무(왼쪽)와 유비온 임재환 대표
PTC와 유비온이 13일 전략적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PTC코리아 김상건 전무(왼쪽)와 유비온 임재환 대표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PTC와 유비온은 13일 AR·VR 기반 스마트 학습환경 구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대면 학습으로 제공되던 양질의 교육을 비대면 환경에서도 지속하기 위해 유비온의 온라인 학습 플랫폼에 PTC의 증강현실(AR) 기술을 적용한 교육 캠퍼스를 설립하기로 했다.

완전학습(Mastery learning)을 교육철학으로 삼고 학습 격차를 해소하는데 주력해온 유비온은 PTC와의 이번 협력으로 몰입형 온라인 학습 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PTC와 유비온은 초중고 학생들에게는 학습 환경에 재미를 더하고, 대학생들의 경우 IoT 및 AR 기술 체험을 통해 다양한 직군의 업무 경험을 제공한다. 구직자들에게는 미리 현장을 체험하고 프로세스를 익힐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고, 현장 실무자들 또한 풍부한 이러닝 경험을 통해 실제 비즈니스에 IoT 및 AR을 접목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유비온의 임재환 대표는 “온라인 실습환경은 얼마나 실제와 같은 경험을 제공하는지에 따라 학습자의 집중도가 달라진다. 그동안 교육 분야에서 3D실습 환경을 도입하기에는 물리적, 기술적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번 AR 분야의 선도 기업인 PTC와 협력으로 실재감 있는 환경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 학습자들의 몰입감과 학습 동기를 강화시킬 수 있는 환경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PTC코리아의 김상건 전무는 “에듀테크 선도 기업 유비온과의 협력으로 미래 유망 인재들이 PTC의 기술을 자연스럽게 경험하고, 평생 교육에 참여하는 현업 종사자들이 IoT, AR로부터 다양한 비즈니스 개발의 기회를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비온은 2000년 이러닝 전문 기업으로 설립해 자격 교육, 학점은행 기반의 평생교육 및 고용노동부 직업훈련을 지속해 왔으며, 현재 에듀테크 분야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20년 초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지원한 ‘EBS 온라인클래스’를 개발한 바 있으며, 국내 100여 곳 이상의 대학들에 통합 학습 플랫폼을 구축했다. 현재 교육부 선정 LEAD(Leading Educators for Achieving e-learning Development) 이노베이션 그룹으로서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 등 해외 여러 국가에 에듀테크 기술을 전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