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싱가포르 DBS그룹 ‘ESG 경영 연계 기업대출’로 2천억원 차입
SK텔레콤, 싱가포르 DBS그룹 ‘ESG 경영 연계 기업대출’로 2천억원 차입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1.06.02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SG 성과 금리우대로 입증, 친환경 네트워크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기업 활동에 활용
SK텔레콤은 싱가포르 최대 은행 DBS그룹의 ESG 경영 연계 기업대출을 통해 3년 만기 자금 2천억원을 조달했다.
SK텔레콤은 싱가포르 최대 은행 DBS그룹의 ESG 경영 연계 기업대출을 통해 3년 만기 자금 2천억원을 조달했다.

[디지털경제뉴스 김재원 기자] SK텔레콤은 싱가포르 최대 은행 DBS그룹의 ESG 경영 연계 기업대출(ESG-linked loan)을 통해 3년 만기 자금 2천억원을 조달했다.

SKT는 온실가스 저감과 에너지 효율 제고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최상위권 신용등급(AAA)을 유지하고 있는 점 등을 인정받아 우대금리를 적용 받았다. 이번 계약에는 향후 온실가스 저감과 에너지 효율 제고 등 상호 합의한 ESG 성과를 통해 대출금리를 추가로 인하 받을 수 있는 인센티브 조항도 포함됐다.

이번 계약은 환경·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SKT의 노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 외에 ESG 성과가 사업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SKT는 이번 계약으로 통상적인 회사채 발행 대비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 기업의 높은 ESG 성과가 우대금리 적용 등 경영성과로도 이어질 수 있음을 입증했다. ESG 채권 발행 외에 ESG 경영 연계 기업대출 등 다양한 녹색금융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녹색금융은 환경 개선과 관련된 서비스를 생산하는 기업에 자금을 제공해 저탄소 녹색성장을 지원하는 활동이다.

최근 글로벌 자금시장에서는 ESG 우수기업들에 대한 투자 및 자금 제공에 유리한 녹색금융이 활성화되고 있다. DBS그룹의 경우, SKT 외에 글로벌 통신사인 싱텔과 싱가포르 최대 부동산 기업 CDL(City Development Limited) 등 에 ESG 성과 창출과 연계한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SKT는 DBS 그룹으로부터 유치한 차입금을 친환경 네트워크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기업 활동에 활용할 계획이다.

SKT는 3G와 LTE 장비 통합·업그레이드로 약 53%의 전력 사용량 절감 효과를 내는 ‘싱글랜 기술’을 적용해 망 구축 확대에 따른 전력 증가 규모를 최소화하고, 한국전력공사와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인증에 관한 ‘녹색프리미엄’ 계약을 체결하는 등 ICT 인프라 기반의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