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SW산업협회, 창립 후 처음으로 고문 위촉
한국SW산업협회, 창립 후 처음으로 고문 위촉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1.06.1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다스 아이티 이형우 의장, 웹케시 석창규 회장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는 마이다스아이티 이형우 의장과 웹케시그룹 석창규 회장을 고문으로 위촉했다. 왼쪽부터 웹케시 석창규 회장,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조준희 협회장, 마이다스아이티 이형우 의장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는 마이다스아이티 이형우 의장과 웹케시그룹 석창규 회장을 고문으로 위촉했다. 왼쪽부터 웹케시 석창규 회장,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조준희 협회장, 마이다스아이티 이형우 의장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는 마이다스아이티 이형우 의장과 웹케시그룹 석창규 회장을 고문으로 위촉했다.

협회가 고문을 위촉한 것은 지난 1988년 협회 창립 이후 처음이다. 협회 정관 제14조에 따르면, 고문은 협회에 공로가 현저하거나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자 중에서 회장이 추천하고 이사회의 결의를 거쳐 선임된다.

이 신임 고문과 석 신임 고문은 지난 5월 12일 개최된 ‘2021년 2차 이사회’를 통해 고문 위촉을 승인받았다.

이 신임 고문은 건설 분야 공학소프트웨어 글로벌 1위 기업인 마이다스아이티 의장을 역임하고 있다. 지난 2014년 K-소프트웨어 포럼 의장, 2015년 민관합동 SW TF위원, 2017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2018년 제51회 과학의 날 행사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해외 110개국에 수출하고 구조해석 SW시장에서 세계1위를 달성한 공로로 동탑산업훈장을 받은 바 있다.

석 신임 고문은 국내에 B2B 핀테크를 도입한 웹케시의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지난 2020년 제21회 소프트웨어 산업인의 날 행사에서 SW산업발전에 이바지만 공로로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석 신임 고문은 1999년 웹케시의 전신인 피플앤커뮤니티를 창업했으며, 2019년 웹케시를 코스닥에 상장하며 12개의 계열사를 보유한 지금의 웹케시 그룹으로 성장시켰다.

이 신임 고문과 석 신임 고문은 협회 정관에 명시된 임기에 따라 2년간 협회 고문으로 지내게 된다. 협회는 향후 이 신임 고문과 석 신임 고문으로부터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SW사업 및 정책 방향 등에 대한 자문을 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