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개도국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 나서
KISA, 개도국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 나서
  • 이동진 기자
  • 승인 2021.06.24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GCCD 사이버보안 정책과정 웨비나’와 ‘정보보호 해외진출 파트너십 프로그램’ 동시 개최

[디지털경제뉴스 이동진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개발도상국의 사이버보안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글로벌정보보호센터(GCCD) 사이버보안 정책과정 웨비나’와 ‘정보보호 해외진출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이달 30일 온라인으로 동시 개최한다.

GCCD(Global Cybersecurity Center for Development)는 KISA가 주도해 2015년 6월 설립한 정보보호 역량강화 전담기구로, 개도국 대상 사이버보안관련 교육 및 기술지원을 한다.

이번 웨비나는 올해 처음으로 개도국 역량강화를 위한 ‘GCCD 프로그램’과 국내 정보보호 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파트너십 프로그램’이 함께 개최되며, 다권역의 개도국 및 다자개발은행의 협력 지원국가 보안 관계자 100여 명을 대상으로 한층 다각화된 정보들이 제공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소개 ▲한국의 정보보호 법률 동향 ▲국내 보안기업*의 정보보호 산업 우수사례 발표 등으로 구성된다.

참여 보안기업은 나루시큐리티(사이버 공격 방어전략), 딜로이트 안진(PKI시스템), 모니터랩(클라우드 기반 보안서비스(SECaaS)) 등 총 3개사이다.

본 행사는 30일 15시부터 3시간 동안 실시간 웨비나로 진행될 예정이다.

KISA는 이번 웨비나를 시작으로 7월 개인정보보호 과정, 9월 CERT 운영 과정, 10월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과정을 주제로 사이버보안 역량강화 웨비나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