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클라우드 관제 센터 '제로 스퀘어'로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공략 박차
이노그리드, 클라우드 관제 센터 '제로 스퀘어'로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공략 박차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4.0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운영 플랫폼 ‘탭클라우드잇’ 기반으로 공공 및 민간 기업의 클라우드 24시간 365일 모니터링
이노그리드의 ‘제로 스퀘어’는 공공 및 민간 기업의 클라우드를 24시간 365일 모니터링하는 클라우드 전문 관제 센터이다.
이노그리드의 ‘제로 스퀘어’는 공공 및 민간 기업의 클라우드를 24시간 365일 모니터링하는 클라우드 전문 관제 센터이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이노그리드가 자체 클라우드 관제 센터 ‘제로 스퀘어(ZERO SQUARE)’를 앞세워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의 공략에 본격 나섰다.

이노그리드는 지난해 6월, 자체 클라우드 관제 센터 ‘제로 스퀘어’를 개소했다. 제로 스퀘어는 공공 및 민간 기업의 클라우드를 24시간 365일 모니터링하는 클라우드 전문 관제 센터로, 이노그리드의 원천 기술이 집약된 지능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운영 플랫폼 ‘탭클라우드잇’을 기반으로 운영한다. 전문 보안관제(OP) 인력들이 장애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고객 요청에 신속하게 대응한다.

‘제로 스퀘어’는 작년 6월 개소 이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농촌진흥청, 경북도청, 경남교육청 등에서 이용하고 있다. 현재 150여 개에 이르는 가상머신이 제로 스퀘어에서 체계적으로 운영·관리되고 있다.

이노그리드는 올해 1분기에도 카이스트, 울산항만공사, 한국콘텐츠진흥원, 화성시 SaaS 활용모델, 피피에스 등 다수의 신규 사업을 수주하며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노그리드는 본격적인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위해, 향후 제로 스퀘어의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먼저 AI 기반 지능형 관제 센터 운영 솔루션과 공공 클라우드 전용 멀티 클라우드 관리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해당 솔루션들의 개발이 완료되면 다양한 클라우드 자원을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이고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IT 장비부터 클라우드 서비스까지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모니터링하는 원스톱 관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자원·비용·보안 등의 모니터링 성능을 개선하고 자동화 및 오케스트레이션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최적화된 클라우드 관제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이노그리드는 까다로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제 기술을 보유한 원스톱 클라우드 전문 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솔루션 개발 및 고도화와 혁신적인 서비스 제공으로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서 최상의 파트너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IDC가 발표한 ‘국내 매니지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국내 매니지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1조 1억 원 규모를 기록했다. 이는 기업 IT 중심이 클라우드로 이동하고 매니지드 클라우드 서비스 범위가 확장한 결과로, 향후 연평균 14.4% 성장해 2027년에는 1조 6,407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국내 매니지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앞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증가,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확장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내 클라우드 기업들은 매니지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서비스와 솔루션 고도화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