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스테이지, 신한투자증권 특화 생성형 AI 구축한다
업스테이지, 신한투자증권 특화 생성형 AI 구축한다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6.1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투자증권 맞춤형 ‘프라이빗 LLM’ 개발, 다양한 사내 업무 처리 및 지식 검색 데이터베이스 구축…금융 AI 시장 진출 본격화
업스테이지와 신한투자증권은 금융투자업 특성에 맞는 프라이빗 LLM 구축에 나선다.
업스테이지와 신한투자증권은 금융투자업 특성에 맞는 프라이빗 LLM 구축에 나선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업스테이지는 신한투자증권과 금융투자업 특화 생성형 AI 플랫폼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금융권을 중심으로 생성형 AI 도입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특히 보안과 정확성이 생명인 금융투자업계를 중심으로 기업 내부 데이터만 학습해 정보 유출을 차단하고, 왜곡된 정보를 생성하는 ‘환각현상’을 최소화하는 ‘프라이빗 LLM’이 핵심 기반으로 떠오르고 있다.

업스테이지와 신한투자증권은 양사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금융투자업 특성에 맞는 프라이빗 LLM 구축에 나선다. 업스테이지는 솔라 LLM을 기반으로 금융 전문 데이터를 학습시켜, 반복적인 사내 업무 자동화 뿐만 아니라 다양한 업무로 확장 가능한 특화 모델을 개발한다.

구체적으로는 각종 보고서 생성, 정보 요약, 번역 등 솔라 LLM의 다양한 기능을 금융투자업 맞춤형으로 고도화하는 한편, 문서 처리 및 정보 검색이 가능한 사내 지식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생성형 AI 활용으로 반복적인 업무를 자동화함으로써 업무 생산성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스테이지는 자연어 데이터를 기계가 이해할 수 있도록 변환하는 자체 ‘임베딩’ 기술을 기반으로, AI 전문 기업 스켈터랩스와 손잡고 검색을 통해 LLM 답변의 정확도를 끌어올리는 ‘RAG(검색증강생성)’ 등 다양한 기술을 투입해 모델 성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업스테이지 김성훈 대표는 “국내 대표 금융기업 신한투자증권과 손잡고 금융투자업 특화 프라이빗 LLM 개발의 첫 발을 내딛게 되어 뜻깊다”라며 “앞으로 업스테이지는 금융, 보험 등 높은 보안과 신뢰가 필수적인 산업 분야에서 기업 맞춤형으로 사용할 수 있는 특화 모델을 개발, 전방위적 생성형 AI 혁신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