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패로우, 연례 콘퍼런스 ‘PUC 2024’ 열어
스패로우, 연례 콘퍼런스 ‘PUC 2024’ 열어
  • 박시현 기자
  • 승인 2024.06.14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W 공급망 보안 동향과 실제 적용 사례 공유, SW 공급망 보안 전략 공개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가 연례 콘퍼런스 ‘PUC 2024’에서 발표하고 있다.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가 연례 콘퍼런스 ‘PUC 2024’에서 발표하고 있다.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스패로우는 13일 연례 고객 초청 행사인 ‘PUC 2024(Power User Conference)’를 개최했다. 스패로우는 이번 행사에서 국내외 최대 보안 이슈 중 하나인 SW 공급망 보안 동향과 이에 대응하기 위한 실제 적용 사례를 공유했다.

스패로우의 PUC는 다양한 산업군의 IT 및 보안 담당자들에게 최신 애플리케이션 보안 현황 및 대응책을 공유하고자 마련되는 연례 콘퍼런스로, 올해는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보안’을 주제로 개최됐다. 스패로우는 이날 SW 공급망 보안 방안과 SW 공급망 참여자들의 역할을 제시하고, 신기술 기반의 취약점 통합 관리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한 스패로우의 전략을 소개했다.

키노트로 행사를 연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는 “소프트웨어 자재명세서(SBOM) 제출을 의무화하는 EU의 사이버 복원력 법안 발의와 미국의 안전한 SW 개발 체계(SSDF) 준수 요구 등 각국에서 공급망 보안 강화를 위해 제도화를 추진 중”이라며, “SW의 신뢰성 확보 방안으로 SBOM이 주목받는 가운데, 공급망 참여자들은 오픈소스 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 및 상용 SW에 존재하는 취약점을 지속 모니터링해 공급망 관리 체계를 구축해 복원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일수 대표는 SW 개발 수명 주기(SDLC)에 보안 테스트를 자동화하고 취약점을 통합 관리하기 위한 방안으로 ‘스패로우 엔터프라이즈’를 제시했다. 장 대표는 “소스코드, 오픈소스, 웹 취약점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분석하는 스패로우 엔터프라이즈는CI/CD 도구 및 형상관리 도구와 연동해 데브섹옵스를 구현할 수 있다”며, “취약점 점검 결과 보고서와 다양한 SBOM 포맷을 지원해 SW 투명성 확보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키노트 이후에는 실제로 스패로우 제품을 활용해 SW 공급망 보안을 적용한 사례가 공유됐다. 통합 접근통제 및 계정관리 솔루션 전문기업 넷앤드의 박일 부장은 발표자로 나서, 시큐어 코딩(SAST), 오픈소스 관리(SCA), 웹 취약점 분석(DAST) 도구로 취약점 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해 사후 관리 비용과 리소스를 절감한 사례를 공개했다. 정보보호 전문서비스 기업 핀시큐리티의 한민기 팀장은 스패로우와 컨소시엄을 맺어 참여한 SW 공급망 보안 실증 사업을 기반으로 SW 운영사 관점에서의 SBOM 활용 가이드를 설명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최신 기술 등장에 발맞춘 스패로우의 로드맵도 공개됐다. 스패로우 윤종원 수석 연구원은 "IaC(Infrastructure as Code), 컨테이너 등 애플리케이션 개발 환경에 신기술이 적용되면서 새로운 보안 위협 또한 등장하고 있다"며, “스패로우는 IaC 기반 인프라 취약점 진단, API 명세 기반 보안 취약점 동적 진단, 컨테이너 이미지 분석 등을 지속 연구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