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신규 공인전자문서중계자 ‘네이버’ 지정
과기정통부, 신규 공인전자문서중계자 ‘네이버’ 지정
  • 박시현 기자
  • 승인 2019.09.07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앱을 활용한 전자고지·안내문 서비스 예정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네이버를 신규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 지정했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는 오프라인상의 등기우편과 같이 송·수신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전자문서 유통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기본법’에서 요구하는 시설·장비 등의 요건을 갖추어 안정적인 전자문서 유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인정된 경우 과기정통부 장관의 지정을 받는다.

<표>공인전자문서중계자 지정현황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인전자문서중계자를 통해 유통된 전자문서에 대해서는 전자문서법에 의해 송·수신, 열람일시 확인 등이 가능한 유통증명서가 발급될 수 있어, 이력 증빙이 필요한 문서를 보낼 경우 유용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2017년 9월, 기존 PC 기반 샵메일(#메일)로 한정되었던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서비스를 모바일 메신저, 문자서비스(MMS)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하여 운영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 바 있다.

제도 개편 이후 다양한 전자문서 유통 플랫폼을 보유한 사업자가 신규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 지정됨에 따라, 공인전자문서중계자를 통한 전자문서 유통량은 2018년, 2019년 상반기에는 2017년 대비 각각 50.6%, 81.1% 증가했다.

<그림> 공인전자문서중계자 기반 전자문서 유통 건수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네이버는 우편물을 분실하거나 납부 기한을 놓침으로써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불편을 줄일 수 있도록, 자사 모바일 앱을 활용한 전자고지·안내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신규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지정으로 국민 생활과 밀접한 모바일 기반의 전자문서 유통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과기정통부는 이용자들이 편리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전자문서 유통 환경을 조성하고, 전자문서 활용 촉진을 위하여 다양한 정책을 지속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