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이 화물운송에 끼친 영향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이 화물운송에 끼친 영향은
  • 박시현 기자
  • 승인 2019.10.0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지스팟,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후 1년 간 10만여대 화물 운송 데이터 분석,
적절한 배차 요청 시간 선택과 사전 예약 시, 기업의 화물운송비 최대 18% 절감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로지스팟(공동대표 박준규, 박재용)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1년 간 자사의 화물 운송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업무 시간 변화에 따라 배차 요청 시간과 운송비에도 변화가 있었으며, 배차 요청 시간의 선택에 따라 화물운송비를 최대 18%까지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로지스팟은 자체 개발한 운송 플랫폼을 기반으로 B2B 통합운송관리 서비스 (MTS, Managed Transportation Service) 스타트업으로서, 설립 2년 만에 150개 이상의 기업고객과 10만 여대의 화물차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

로지스팟은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지난 2018년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약 1년간 10만 여대의 화물운송 데이터 분석을 통해, 배차 요청 시간에 따라 달라지는 화물 운송비의 변화와 운송비를 최대 18%까지 줄이는 방법을 공개했다.

배차요청 시간별 그래프
배차요청 시간별 그래프

이번 분석 결과에 따르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기업들의 퇴근 시간이 앞당겨지면서 주로 오전에 배차요청을 진행하고 오후에는 대부분의 차량이 요청된 오더를 수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변화는 수치상으로도 나타났는데, 오전 시간대 배차 요청은 오후 시간대 배차 요청 횟수보다 19% 이상 증가하였고, 장거리 운송이 많은 대형 차량의 경우 오후 시간대 배차 요청의 약 31% 이상이 익일 도착을 위해 요청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당일 도착을 위한 배차 요청 건은 오전 10시에, 익일 하차를 위한 배차 요청 건은 오후 2시에 가장 많이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당일 도착을 위해 오후에 배차 요청을 하거나 늦은 시간에 대형 차량에게 배차 요청을 할 경우 차량 수급이 점점 어려워져 운송비가 많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같은 거리, 같은 톤 수의 차량이라고 해도 하차 시간을 기준으로 오전, 오후 중 어떤 시간에 배차요청을 하느냐에 따라 운송비 차이는 최소 6%에서 최대 18%이상 상승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로지스팟은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하차시간에 따른 적절한 배차요청 시간 선택과 사전 예약을 제시했다.

기본적으로 당일 오후 도착이 필요한 화물의 경우 당일 오전, 익일 도착의 경우에는 오후 배차요청을 하면 오후 늦게 배차요청 하는 것보다 저렴하게 배차가 가능하며, 각각의 경우에 전날 혹은 오전에 미리 예약을 해서 배차 요청을 하게 되면 운송비가 최대 상승하는 시간대나 차량종류 선택 등의 경우와 대비해서 최대 18%의 비용을 절감할 수가 있다고 한다.

로지스팟의 박준규 대표는 “화물 운임에 크게 영향을 주는 3가지 요인은 배차요청시간, 차량톤수, 하차시간이다. 각각의 요인을 기준으로 저렴하게 배차요청을 할 수 있는 조건을 찾아서 신청하면, 기업은 화물운송비를 줄이고 화물차량은 운송시간의 공백이 없는 운행을 통해 많은 수익을 올릴 수가 있게 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