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트웍스, ‘AI 아이디어 임팩트톤’ 성료
테스트웍스, ‘AI 아이디어 임팩트톤’ 성료
  • 박시현 기자
  • 승인 2019.11.2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데이터셋을 활용한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도보행 AI 학습 데이터 영상 활용

[디지털경제뉴스 박시현 기자] 테스트웍스는 공개 데이터셋을 활용한 아이디어 경진대회인 ‘AI 아이디어 임팩트톤’을 지난 23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2019년 한국정보화진흥원의 ‘AI 데이터셋 구축’ 사업 중 ‘인도보행영상 데이터셋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시행됐다.

임팩트톤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대회는 소셜임팩트를 의미하는 임팩트(Impact)와 IT 분야 경진대회인 해커톤이 합쳐져 만들어진 것으로 결과물 뿐 아니라 문제의 정의,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 아이디어를 구체화시켜 나가는 일련의 과정을 함께 평가하는 디자인씽킹(design thinking) 방식의 대회로 진행됐다.

총 73명이 참가한 예선을 시작으로 23일 본선에 오른 13팀의 아이디어가 치열하게 경쟁한 끝에 스몸비족과 시각장애인에게 주변 위험물을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을 제안한 실리밸리팀(김성열, 서대원, 안서진)이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아이디어의 심사기준은 공감지수(참여도, 의지), 상상지수(참신성, 차별성), 행복나눔지수(소셜임팩트 확산), 성실지수(과제 제출, 출석) 등 총 4가지로, 높은 점수를 받은 4팀에게 총 550만원의 상금을 지급했다.

비록 수상은 하지 못했지만 시각장애인을 위한 길안내 서비스, 휠체어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 반려견을 위한 서비스 등 인공지능을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참신한 솔루션이 다수 발표됐다.

대회를 주관한 테스트웍스의 윤석원 대표는 “참가자들이 문제를 정의하는 단계에서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수혜계층의 문제에 공감하려는 노력에 감동을 받았다” 며, “테스트웍스도 지속적으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데이터셋 구축 및 공개를 통해 기술기반의 사회혁신을 추구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 활용된 인도보행 영상 데이터셋은 시각장애인 및 휠체어 사용자 등 보행약자를 대상으로 한 AI 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됐다. 테스트웍스 주관으로 이미지 기준 Bounding Box 35만 장, Polygon Annotation 10만장, Surface Masking Image 5만장, Depth Prediction Image 15만장을 구축해 AIHub에 공개해 컴퓨터비전 분야 인공지능 개발 기업 및 연구자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특히, 대규모 데이터셋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척수장애인협회 연계, 경력단절여성, 발달장애인 등의 고용도 함께 수행하며 흔히 사회적 약자로 분류되는 이들을 단순히 기술의 수혜 대상이 아닌 기술 개발 과정에서부터 참여시켜 소셜 임팩트를 추구했다는 점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테스트웍스는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 하니웰 등 국내외 글로벌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했으며,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발주한 ‘인도 보행 영상 AI데이터 구축’ 사업 및 스마트워크 플랫폼 구축 과제를 수행 중이다. 11월에 인공지능 학습데이터 수집 플랫폼인 ‘aiWorks’를 출시해 인공지능 분야의 일자리 창출을 확대하고 품질 높은 인공지능 데이터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